황교안 “교회는 신천지와 달라…교회 내 감염도 거의 없어”

뉴시스 입력 2020-03-28 19:49수정 2020-03-28 20: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다.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종교계가 전혀 협조하지 않은 것처럼 마치 교회에 집단감염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신천지 여론을 악용해 종교를 매도하는 건 잘못된 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교회 내 집단 감염이 거의 없다’는 표현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일자 황 대표는 현재 페이스북 글에서 해당 부분을 삭제한 상태다.


황 대표는 “정부의 대구 봉쇄 조치가 무안할 정도로 대구시민들 스스로 자발적 격리운동을 했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방침이 무색할 정도로 시민들이 스스로 모임활동을 자제하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시민의 마음을 모르는 건 진영논리에 스스로 봉쇄된 정치꾼과 그 광신도뿐이다. 그리고 ‘안전보다 중국이 먼저’를 외친 무능한 문재인 정권”이라며 “이들은 대구시민들을 폄훼하고 조롱하고 코로나로 야기된 사회적 분노를 이용해 선의의 피해자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마스크를 벗고 시민의 미소를 볼 수 있는 날. 우리시민들은 이 정권의 무능과 야바위 정치꾼들을 기록하고 징비(懲毖)할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징비록2020’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