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다음

실개천과 인공폭포가 흐르는 첨단 시설의 대학교 기숙사가 문을 열었다. 충남 연기군 조치원읍의 고려대 세종캠퍼스 신축 기숙사가 바로 그곳. 270억 원이 투입돼 착공 2년 3개월 만에 완공된 이 기숙사는 광장 주변으로 실개천이, 입구 앞쪽에는 작은 인공폭포가 흐른다. 연면적 2만650㎡에 지하 1층∼지상 8층의 쌍둥이 건물은 팽팽해진 활이 화살을 바로 튕길 듯한 모습을 형상화해 미래지향적인 대학생들의 비전을 표현했다. 두 개 동을 잇는 지상 7층의 대형 통로는 영어만을 사용하는 ‘잉글리시 온리 존(English Only Zone)’으로 꾸며졌고 밤이면 야경도 감상할 수 있다. 광장에서 대형 통로까지 이어지는 화려한 조명은 캠퍼스에 활기를 더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려대 세종캠퍼스 관계자는 “학생들이 커피 한 잔을 마시며 여유를 즐길 수 있는 테라스형 정원과 첨단 시설의 음악감상실을 갖추는 등 외형뿐 아니라 기능적인 면에도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