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다음

23일 중국과 일본이 영토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주변 해역에서 작은 어선 10척에 나눠탄 일본 극우단체 최원들이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의 호위를 받으며 진입하자 중국이 해양감시선 66호 등 8척을 센카쿠 영해에 진입시켜 경계하고 있다. /Kyodo ⓒ로이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