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다음

조태용 외교부 1차관(오른쪽)이 23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초치된 벳쇼 고로 주한 일본대사에게 일본의 고노 담화 검증에 대한 우리 정부의 공식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 변영욱 기자 cut@donga.com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