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다음

유병언 전 세모 회장의 부인 권윤자 씨가 21일 오후 조사를 위해 인천지방검찰청에 압송되고 있다. 이날 오전 경기 성남시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체포된 권 씨는 도피 자금으로 보이는 현금 1억1000만 원을 갖고 있었다. 인천=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