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다음

7·30 재·보궐선거에서 광주 광산을에서 당선된 새정치민주연합 권은희 의원(오른쪽)이 4일 오후 처음으로 의원총회에 참석해 단상으로 나가고 있다. 권 의원은 “부정과 부패를 반복하려고 하는 세력에 대해선 차분하고 냉정하게 책임을 묻는 자세를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왼쪽은 이날 비상대책위원장에 선출된 박영선 원내대표. 김미옥 기자 salt@donga.com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