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다음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 문창진(가운데)이 23일(현지 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전반 23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신태용 감독(오른쪽)과 기뻐하고 있다. 문창진은 조별리그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도 2골을 넣는 등 이번 대회에서 3골을 기록하고 있다. 도하=뉴시스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