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다음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가 ‘미스 돼지’라고 조롱한 1996년 미스유니버스 우승자 알리시아 마차도의 수상 당시 모습. 베네수엘라 출신의 마차도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이 트럼프로부터 모욕과 조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AP 뉴시스)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