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다음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5차전에서 후반 40분 2-1을 만드는 역전 결승골을 터뜨린 뒤 두 팔을 활짝 벌린 채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날 득점으로 구자철은 우즈베키스탄과의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3경기에서 모두 골을 넣으며 ‘우즈베키스탄 킬러’로 자리매김했다. (사진=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