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논평: ‘꿈의 실종’ 보여주는 의대 쏠림 현상

등록 2009.12.29.
◆동아논평: `꿈의 실종` 보여주는 의대 쏠림 현상

올해 대학입시에서도 의대와 치대, 한의대 쏠림 현상이 계속됐다는 소식입니다. 이른바 의치한 학과의 정시모집 경쟁률은 지난해 7.45대 1에서 8.57대 1로 더 높아졌습니다. 경쟁률 뿐 아니라 지원자들의 학업 성적을 놓고 보아도 최상위권 학생들이 의치한 학과에 몰리고 있습니다. 전국의 수재들이 너도나도 의치한 학과를 지망하고 있는 것입니다.

직업을 선택할 때 전문직을 선호하는 현상은 세계 어느 나라나 똑같습니다. 그러나 우리처럼 심한 나라는 없습니다. 명문대 공대는 과거 수재들이 몰리던 곳이었지만 요즘은 일단 의대를 지망한 다음에 성적이 모자라면 가는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이런 현상이 오래 지속된다면 국가적으로 심각한 부작용이 예상됩니다. 한국의 경제 발전은 공대 출신의 유능한 인력들이 이끌었다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는 사실입니다. 한국의 제조업이 오늘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것은 공대에 지원했던 수재들의 힘이 컸습니다. 수학 물리학 화학 등 이학계열은 최고의 인재를 필요로 하는 분야입니다. 21세기 지식기반사회에서 국가경쟁력은 이 분야에서 결판이 난다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부가가치 높은 지식 능력이 국부를 창출하는 시대가 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 같은 상태에서는 이들 분야에서 인재 부족 현상이 나타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공부 잘 하는 학생들에게 강제로 의대 말고 다른 분야로 가라고 떠밀 수도 없는 노릇이니 답답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의대 쏠림 현상은 우리 사회에 비전과 도전정신이 실종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젊음의 패기로 가치 있는 일에 도전한다는 꿈이 사라지고 있는 것입니다. 미국의 빌 게이츠가 만약 의사를 지망했다면 그의 성공 신화는 없었을 것이고, 그가 창출한 막대한 사회적 이익과 공헌도 없었을 것입니다. 정부와 사회 지도층이 젊은 세대의 직업관을 새롭게 정립하는 일에 지금부터라도 발 벗고 나서야 합니다. 모두가 의사를 지망하는 나라에서는 미래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지금까지 동아논평이었습니다.

홍찬식 논설위원 chansik@donga.com

◆동아논평: `꿈의 실종` 보여주는 의대 쏠림 현상

올해 대학입시에서도 의대와 치대, 한의대 쏠림 현상이 계속됐다는 소식입니다. 이른바 의치한 학과의 정시모집 경쟁률은 지난해 7.45대 1에서 8.57대 1로 더 높아졌습니다. 경쟁률 뿐 아니라 지원자들의 학업 성적을 놓고 보아도 최상위권 학생들이 의치한 학과에 몰리고 있습니다. 전국의 수재들이 너도나도 의치한 학과를 지망하고 있는 것입니다.

직업을 선택할 때 전문직을 선호하는 현상은 세계 어느 나라나 똑같습니다. 그러나 우리처럼 심한 나라는 없습니다. 명문대 공대는 과거 수재들이 몰리던 곳이었지만 요즘은 일단 의대를 지망한 다음에 성적이 모자라면 가는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이런 현상이 오래 지속된다면 국가적으로 심각한 부작용이 예상됩니다. 한국의 경제 발전은 공대 출신의 유능한 인력들이 이끌었다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는 사실입니다. 한국의 제조업이 오늘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것은 공대에 지원했던 수재들의 힘이 컸습니다. 수학 물리학 화학 등 이학계열은 최고의 인재를 필요로 하는 분야입니다. 21세기 지식기반사회에서 국가경쟁력은 이 분야에서 결판이 난다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부가가치 높은 지식 능력이 국부를 창출하는 시대가 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 같은 상태에서는 이들 분야에서 인재 부족 현상이 나타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공부 잘 하는 학생들에게 강제로 의대 말고 다른 분야로 가라고 떠밀 수도 없는 노릇이니 답답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의대 쏠림 현상은 우리 사회에 비전과 도전정신이 실종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젊음의 패기로 가치 있는 일에 도전한다는 꿈이 사라지고 있는 것입니다. 미국의 빌 게이츠가 만약 의사를 지망했다면 그의 성공 신화는 없었을 것이고, 그가 창출한 막대한 사회적 이익과 공헌도 없었을 것입니다. 정부와 사회 지도층이 젊은 세대의 직업관을 새롭게 정립하는 일에 지금부터라도 발 벗고 나서야 합니다. 모두가 의사를 지망하는 나라에서는 미래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지금까지 동아논평이었습니다.

홍찬식 논설위원 chansik@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