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 논평 : 디지털 통한 北의 도발 막아야

등록 2010.10.06.
북한의 사이버심리전이 우려할 만한 수준으로 강화되고 있습니다. 경찰청이 한나라당 이철우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인터넷 이적홍보물 적발 건수가 노무현 정부 말기인 2007년 1434건에서 지난해 1만4430건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올들어 8월 말까지 친북 게시물 단속 건수도 5만6814건으로 4년 만에 40배 가까이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이 저지른 것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해킹 및 테러 건수도 2004년 3970건이었으나 지난해에는 1만659건으로 3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북한은 1990년대 후반에 이미 북한군 총참모부 정찰국 산하에 사이버테러부대를 창설해 전문적인 해커들을 양성해왔습니다. 북한은 이를 바탕으로 이미 분산서비스거부공격, 즉 DDoS 테러를 저지른 적이 있습니다. 올 8월에는 서해안 일부 지역에서 위성위치확인시스템, 즉 GPS의 전파수신 장애를 일으키는 전자전 공격을 감행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은 특히 친북 사이트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자 국내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잇따라 계정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습니다. 정보당국에 따르면 올해 7월 14일 동영상서비스 사이트인 유튜브에 처음으로 친북 계정이 만들어졌고, 트위터에는 8월 12일, 페이스북에 8월 19일 친북 계정이 등장했습니다. 트위터와 유튜브에 개설된 친북 계정은 PC로는 접속이 되지 않지만, 스마트폰으로는 접속이 가능해 북한 선전물의 국내 유입을 막을 방법이 없는 실정입니다.

각종 디지털 수단을 총동원한 북한의 전방위적 도발에 대해 안보당국과 방송통신위원회 등 유관기관들은 효율적인 차단책을 마련해야 할 것입니다. 북한은 앞으로 사이버 공간을 통해 3대 세습의 정당성과 김정은에 대한 우상화 선전활동을 본격화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사이버 공간을 통한 북한의 조직적 침투를 가상의 컴퓨터 게임 정도로 생각했다가는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디지털 시대를 맞아 더욱 교묘하고 지능화된 북한의 대남도발 실체를 국민 모두 정확히 인식하고 대한민국의 안전을 스스로 지켜내겠다는 의지를 모을 때입니다. 동아논평이었습니다.

북한의 사이버심리전이 우려할 만한 수준으로 강화되고 있습니다. 경찰청이 한나라당 이철우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인터넷 이적홍보물 적발 건수가 노무현 정부 말기인 2007년 1434건에서 지난해 1만4430건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올들어 8월 말까지 친북 게시물 단속 건수도 5만6814건으로 4년 만에 40배 가까이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이 저지른 것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해킹 및 테러 건수도 2004년 3970건이었으나 지난해에는 1만659건으로 3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북한은 1990년대 후반에 이미 북한군 총참모부 정찰국 산하에 사이버테러부대를 창설해 전문적인 해커들을 양성해왔습니다. 북한은 이를 바탕으로 이미 분산서비스거부공격, 즉 DDoS 테러를 저지른 적이 있습니다. 올 8월에는 서해안 일부 지역에서 위성위치확인시스템, 즉 GPS의 전파수신 장애를 일으키는 전자전 공격을 감행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은 특히 친북 사이트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자 국내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잇따라 계정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습니다. 정보당국에 따르면 올해 7월 14일 동영상서비스 사이트인 유튜브에 처음으로 친북 계정이 만들어졌고, 트위터에는 8월 12일, 페이스북에 8월 19일 친북 계정이 등장했습니다. 트위터와 유튜브에 개설된 친북 계정은 PC로는 접속이 되지 않지만, 스마트폰으로는 접속이 가능해 북한 선전물의 국내 유입을 막을 방법이 없는 실정입니다.

각종 디지털 수단을 총동원한 북한의 전방위적 도발에 대해 안보당국과 방송통신위원회 등 유관기관들은 효율적인 차단책을 마련해야 할 것입니다. 북한은 앞으로 사이버 공간을 통해 3대 세습의 정당성과 김정은에 대한 우상화 선전활동을 본격화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사이버 공간을 통한 북한의 조직적 침투를 가상의 컴퓨터 게임 정도로 생각했다가는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디지털 시대를 맞아 더욱 교묘하고 지능화된 북한의 대남도발 실체를 국민 모두 정확히 인식하고 대한민국의 안전을 스스로 지켜내겠다는 의지를 모을 때입니다. 동아논평이었습니다.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