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담장 사이에두고…왕의 남자들 ‘복심 경쟁’

등록 2011.03.02.
(김 정안 앵커)이명박 대통령의 참모들이 청와대 담장을 사이에 두고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청와대 안 공식 참모라인인 대통령수석비서관들이 대통령특별보좌관들과 비슷한 업무를 놓고 `왕의 남자`로 인정받기 위해 물밑에서 이른바 `복심 경쟁`을 하고 있다는데요. 박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민혁 기자)대통령수석비서관들과 청와대 밖 정부중앙청사 창성동 별관에 사무실을 두고 있는 대통령특보들 사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동관 전 홍보수석과 박형준 전 정무수석이 최근 언론특보와 사회특보로 각각 컴백하면서 후임인 홍상표 홍보수석과 정진석 정무수석간 미묘한 경쟁구도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이동관 특보와 홍상표 수석은 모두 57년생으로 대학에서 정치학을 전공하고 언론사에서 정치부장을 한 공통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대통령과의 거리와 업무 추진 방식에선 차이가 있습니다.

2007 년 한나라당 대통령경선 때 캠프에 합류한 이 특보는 정권 출범과 함께 이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자리 잡습니다. 특유의 빠른 판단력과 과감한 추진력으로 때론 논란꺼리를 만들기도 했지만 언론분야에선 이 대통령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몇 안 되는 측근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홍 수석은 수석으로 발탁되기 전 이 대통령과 특별한 인연이 없어 대통령과의 관계가 일 중심의 `기능형`에 국한될 수밖에 없다는 분석입니다. 전임인 이 특보가 강한 이미지여서 홍 수석은 상대적으로 유연하게 업무를 추진한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20일 이 대통령의 취임 3주년 기자간담회를 두고 이 특보는 정식 기자회견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홍 수석은 산행을 하며 기자간담회를 해야 한다며 이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또 이 특보가 자신의 사무실을 청와대 안에 두고 싶어 했지만 이를 홍 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공식참모진들이 반대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형준 사회특보와 정진석 대통령정무수석 역시 60년생으로 동갑입니다. 고려대 동문인데다 두 사람 모두 신문사를 거쳐 국회의원을 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박 특보가 조용한 성격이라 두 사람 사이 표면적으로 마찰은 없다는 게 청와대 안팎의 분석이지만 하는 일이 비슷해 물밑 경쟁은 진행 중입니다. 두 사람 모두 내년 총선을 어떻게 활용할지가 최대 관심사이자 주된 업무입니다. 또 정권재창출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도 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전현직 정무수석으로 전화통화를 자주 할 법한데도 별도의 통화를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박 특보가 당초 `정무특보`라는 직함을 사용하려 했지만 정 수석이 반대해 사회특보로 이름이 바뀐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G) 청와대 관계자는 "네 사람의 무한경쟁은 자칫 집권 말기 느슨해질 수 있는 청와대 참모진 분위기에 활력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경쟁과 갈등이 지나치면 권력 암투로 비쳐질 수 있어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스탠드 업)이 대통령은 지난 22일 특보 9명 전원을 청와대로 불러 "앞으로 적극적으로 일해달라"며 힘을 실어줬습니다. 청와대 밖에 위치한 `창성동 별동대`가 청와대 안의 공식참모들과 조화를 이뤄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동아일보 박민혁입니다.

(김 정안 앵커)이명박 대통령의 참모들이 청와대 담장을 사이에 두고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청와대 안 공식 참모라인인 대통령수석비서관들이 대통령특별보좌관들과 비슷한 업무를 놓고 `왕의 남자`로 인정받기 위해 물밑에서 이른바 `복심 경쟁`을 하고 있다는데요. 박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민혁 기자)대통령수석비서관들과 청와대 밖 정부중앙청사 창성동 별관에 사무실을 두고 있는 대통령특보들 사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동관 전 홍보수석과 박형준 전 정무수석이 최근 언론특보와 사회특보로 각각 컴백하면서 후임인 홍상표 홍보수석과 정진석 정무수석간 미묘한 경쟁구도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이동관 특보와 홍상표 수석은 모두 57년생으로 대학에서 정치학을 전공하고 언론사에서 정치부장을 한 공통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대통령과의 거리와 업무 추진 방식에선 차이가 있습니다.

2007 년 한나라당 대통령경선 때 캠프에 합류한 이 특보는 정권 출범과 함께 이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자리 잡습니다. 특유의 빠른 판단력과 과감한 추진력으로 때론 논란꺼리를 만들기도 했지만 언론분야에선 이 대통령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몇 안 되는 측근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홍 수석은 수석으로 발탁되기 전 이 대통령과 특별한 인연이 없어 대통령과의 관계가 일 중심의 `기능형`에 국한될 수밖에 없다는 분석입니다. 전임인 이 특보가 강한 이미지여서 홍 수석은 상대적으로 유연하게 업무를 추진한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20일 이 대통령의 취임 3주년 기자간담회를 두고 이 특보는 정식 기자회견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홍 수석은 산행을 하며 기자간담회를 해야 한다며 이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또 이 특보가 자신의 사무실을 청와대 안에 두고 싶어 했지만 이를 홍 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공식참모진들이 반대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형준 사회특보와 정진석 대통령정무수석 역시 60년생으로 동갑입니다. 고려대 동문인데다 두 사람 모두 신문사를 거쳐 국회의원을 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박 특보가 조용한 성격이라 두 사람 사이 표면적으로 마찰은 없다는 게 청와대 안팎의 분석이지만 하는 일이 비슷해 물밑 경쟁은 진행 중입니다. 두 사람 모두 내년 총선을 어떻게 활용할지가 최대 관심사이자 주된 업무입니다. 또 정권재창출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도 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전현직 정무수석으로 전화통화를 자주 할 법한데도 별도의 통화를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박 특보가 당초 `정무특보`라는 직함을 사용하려 했지만 정 수석이 반대해 사회특보로 이름이 바뀐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G) 청와대 관계자는 "네 사람의 무한경쟁은 자칫 집권 말기 느슨해질 수 있는 청와대 참모진 분위기에 활력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경쟁과 갈등이 지나치면 권력 암투로 비쳐질 수 있어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스탠드 업)이 대통령은 지난 22일 특보 9명 전원을 청와대로 불러 "앞으로 적극적으로 일해달라"며 힘을 실어줬습니다. 청와대 밖에 위치한 `창성동 별동대`가 청와대 안의 공식참모들과 조화를 이뤄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동아일보 박민혁입니다.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