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크뷰]쇄신 진통 겪는 한나라당 外

등록 2011.05.09.
(신광영 앵커) 한 주간의 주요이슈를 전망하고 분석하는 위크¤니다. 지난 4.27 재보궐 선거에 패배 후 한나라당내에 권력 투쟁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또 부산저축은행 비리수사의 초점이 금융감독원의 도덕적 해이에 맞춰지고 있습니다. 편집국 이인철 부국장입니다.

***

1.한나라당 비대위 구성 등 쇄신 진통

4·27 재·보궐선거 패배와 원내대표 경선 결과에 따라 한나라당 내에서 급속한 권력이동 현상과 함께 계파간의 권력 충돌 양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차기 당 지도부를 구성할 때까지 임시로 당을 이끌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9일 첫 회의를 가질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소장파들의 반발로 비대위 출범이 늦춰지게 됐습니다.

소장파 모임인 `새로운 한나라` 소속 의원들은 8일 "전임 지도부가 물러나면서 지명한 비대위를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제동을 걸었습니다. 이들은 전임 지도부가 비대위원장으로 지명한 정의화 국회 부의장 대신 새로 선출된 황우여 원내대표가 대표 권한대행을 맡아야 한다고 입장입니다.

이에 대해 친이계는 "당초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의 `투 톱 체제`로 당을 이끌기로 전임 지도부가 결정했을 때는 묵시적으로 동의했던 소장파가 원내대표 경선에서 이기자 갑자기 말을 바꾸고 있다"고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정 부의장도 "전당대회 관리만 하는 비대위원장이라면 맡지 않겠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황 원내대표와 정 부의장은 9일 회동을 갖고 해법을 논의했습니다. 그러나 소장파가 중심이 된 신주류가 서둘러 당을 장악하려는 움직임에 대한 반작용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8일 유럽 순방을 떠나기 전 청와대 참모들에게 "청와대 개편은 한나라당의 새 지도부가 정착될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는 청와대 개편이 미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2.부산저축은행 부실검사 의혹… 금감원 직원 줄줄이 소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부산저축은행 비리 수사가 금융감독원 쪽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최근 2년간 20여 차례에 걸쳐 부산저축은행 검사를 맡았던 금감원 임직원 20여 명을 이르면 이번 주부터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그동안 부산저축은행의 불법대출을 눈감아줬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1단계 수사가 부산저축은행 그룹 대주주들이 고객들의 예금을 어떤 방법으로 빼돌렸고, 이를 감추기 위해 어떤 비리를 저질렀는가에 맞춰졌다면, 2단계 수사는 이를 비호한 감독기관의 도덕적 해이를 파헤치는데 맞추겠다는 겁니다. 검찰은 2단계 수사 과정에서 정관계 로비 의혹도 살펴볼 계획입니다.

정부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저축은행 부실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규제를 강화하는 여러 방안을 마련했는데, 저축은행들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로비를 벌였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부산저축은행 대주주들이 해외의 페이퍼 컴퍼니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흔적이 발견돼 검찰이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는 것도 눈여겨볼 대목입니다. 검찰은 수사과정에서 해외 은닉 비자금이 드러나면 국제공조를 통해 모두 환수한다는 방침입니다.



3.자고나면 오르는 물가…서민들 ‘한숨’

지난해부터 고공행진을 거듭해온 국제 유가와 원자재가, 곡물가가 최근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오히려 국내 물가는 점점 더 오르고 있습니다.

지난주 두바이유와 서부텍사스유 가격이 크게 떨어졌지만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가격은 L당 1950원을 돌파하는 등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곡물값도 안정세를 찾고 있지만 우리 생필품 가격은 줄줄이 오르고 있습니다. 어린이날 일제히 오른 과자값을 비롯해 음료, 커피믹스, 아이스크림 등 대부분의 먹을거리가 값이 올랐습니다. 3월부터 설탕과 밀가루 값이 크게 올랐기 때문입니다. 철강과 시멘트 가격이 오르면서 자동차와 전자, 건설업체들도 가격 인상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국제 흐름과 달리 국내 물가가 오르는 이유는 정부의 물가 억제정책 때문에 억눌려 있던 원자재와 생필품 가격이 뒤늦게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이달부터 도시가스 요금이 올랐고, 하반기에는 전기요금까지 인상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과 민간 연구소들은 올해 소비자 물가 인상률을 4% 안팎으로 상향 조정하는 등 서민들의 생활은 더욱더 팍팍해질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주간뉴스 전망이었습니다.

(신광영 앵커) 한 주간의 주요이슈를 전망하고 분석하는 위크¤니다. 지난 4.27 재보궐 선거에 패배 후 한나라당내에 권력 투쟁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또 부산저축은행 비리수사의 초점이 금융감독원의 도덕적 해이에 맞춰지고 있습니다. 편집국 이인철 부국장입니다.

***

1.한나라당 비대위 구성 등 쇄신 진통

4·27 재·보궐선거 패배와 원내대표 경선 결과에 따라 한나라당 내에서 급속한 권력이동 현상과 함께 계파간의 권력 충돌 양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차기 당 지도부를 구성할 때까지 임시로 당을 이끌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9일 첫 회의를 가질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소장파들의 반발로 비대위 출범이 늦춰지게 됐습니다.

소장파 모임인 `새로운 한나라` 소속 의원들은 8일 "전임 지도부가 물러나면서 지명한 비대위를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제동을 걸었습니다. 이들은 전임 지도부가 비대위원장으로 지명한 정의화 국회 부의장 대신 새로 선출된 황우여 원내대표가 대표 권한대행을 맡아야 한다고 입장입니다.

이에 대해 친이계는 "당초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의 `투 톱 체제`로 당을 이끌기로 전임 지도부가 결정했을 때는 묵시적으로 동의했던 소장파가 원내대표 경선에서 이기자 갑자기 말을 바꾸고 있다"고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정 부의장도 "전당대회 관리만 하는 비대위원장이라면 맡지 않겠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황 원내대표와 정 부의장은 9일 회동을 갖고 해법을 논의했습니다. 그러나 소장파가 중심이 된 신주류가 서둘러 당을 장악하려는 움직임에 대한 반작용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8일 유럽 순방을 떠나기 전 청와대 참모들에게 "청와대 개편은 한나라당의 새 지도부가 정착될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는 청와대 개편이 미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2.부산저축은행 부실검사 의혹… 금감원 직원 줄줄이 소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부산저축은행 비리 수사가 금융감독원 쪽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최근 2년간 20여 차례에 걸쳐 부산저축은행 검사를 맡았던 금감원 임직원 20여 명을 이르면 이번 주부터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그동안 부산저축은행의 불법대출을 눈감아줬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1단계 수사가 부산저축은행 그룹 대주주들이 고객들의 예금을 어떤 방법으로 빼돌렸고, 이를 감추기 위해 어떤 비리를 저질렀는가에 맞춰졌다면, 2단계 수사는 이를 비호한 감독기관의 도덕적 해이를 파헤치는데 맞추겠다는 겁니다. 검찰은 2단계 수사 과정에서 정관계 로비 의혹도 살펴볼 계획입니다.

정부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저축은행 부실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규제를 강화하는 여러 방안을 마련했는데, 저축은행들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로비를 벌였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부산저축은행 대주주들이 해외의 페이퍼 컴퍼니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흔적이 발견돼 검찰이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는 것도 눈여겨볼 대목입니다. 검찰은 수사과정에서 해외 은닉 비자금이 드러나면 국제공조를 통해 모두 환수한다는 방침입니다.



3.자고나면 오르는 물가…서민들 ‘한숨’

지난해부터 고공행진을 거듭해온 국제 유가와 원자재가, 곡물가가 최근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오히려 국내 물가는 점점 더 오르고 있습니다.

지난주 두바이유와 서부텍사스유 가격이 크게 떨어졌지만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가격은 L당 1950원을 돌파하는 등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곡물값도 안정세를 찾고 있지만 우리 생필품 가격은 줄줄이 오르고 있습니다. 어린이날 일제히 오른 과자값을 비롯해 음료, 커피믹스, 아이스크림 등 대부분의 먹을거리가 값이 올랐습니다. 3월부터 설탕과 밀가루 값이 크게 올랐기 때문입니다. 철강과 시멘트 가격이 오르면서 자동차와 전자, 건설업체들도 가격 인상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국제 흐름과 달리 국내 물가가 오르는 이유는 정부의 물가 억제정책 때문에 억눌려 있던 원자재와 생필품 가격이 뒤늦게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이달부터 도시가스 요금이 올랐고, 하반기에는 전기요금까지 인상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과 민간 연구소들은 올해 소비자 물가 인상률을 4% 안팎으로 상향 조정하는 등 서민들의 생활은 더욱더 팍팍해질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주간뉴스 전망이었습니다.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