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님은 ‘SNS’ 중

등록 2011.05.27.
요즘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SNS 많이들 하시죠?

지난 4·27 재보궐 선거 이후 SNS로 표심을 얻으려는 정치인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설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

[화면: 박진 의원실, 보좌진들과 SNS 관련 회의 장면]

*캡션-25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이른 새벽

박진 한나라당 의원이 보좌진들과 머리를 맞댔습니다.

SNS를 배우기 위해섭니다.

(INT)박진/ 한나라당 국회의원

"아날로그 방식으로 선거운동을 해왔는데, 젊은층과 소통을 위해 결정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이 돼서…."

[화면: 국회 회의실, 트위터 하는 장면, 트위터 화면 클로즈 업]

*캡션-27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전여옥 의원이 휴대전화를 보며 미소짓습니다.

트위터를 통해 지지자가 격려 메시지를 보내왔기 때문입니다.

(INT)전여옥/ 한나라당 국회의원

“트위터가 속보성이나 확산에 큰 역할을 한다고 봐요.

그런 점에서 정치적으로 매우 젊고 역동적인 도구가 될 수 있죠.”

[기자/스탠드 업, 국회에서 아이폰 또는 아이패드 들고]

"최근 SNS를 시작하거나 활발히 활동하는 의원들이 늘고 있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와 재보선 때 SNS의 위력을 눈으로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화면: 의원들 SNS 리스트, 투표 장면 등 자료화면]

이번 선거에서 트위터가 젊은 층의 투표율을 끌어올렸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소셜 네트워크가 위력을 발휘한 `소셜 선거`였다는 것입니다.

(INT/전화 녹취)장덕진/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트위터에서는 사람들이 서로 연결돼 있고, 나랑 비슷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고, 그 사람들이 실제로 투표 한다는 걸 알기 때문에, 그것이 투표로부터 오는 기대수익을 훨씬 높여주고."

(INT)전성우/ 33세 유권자

“정치인들을 비롯한 유명인들 팔로윙을 많이 하는데요. 진솔함이 담긴 트윗에는 마음이 당기지만, 의례적인 멘트를 보면 마음이 오히려 차가워지고 멀어집니다.”

채널A뉴스 이설입니다.

요즘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SNS 많이들 하시죠?

지난 4·27 재보궐 선거 이후 SNS로 표심을 얻으려는 정치인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설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

[화면: 박진 의원실, 보좌진들과 SNS 관련 회의 장면]

*캡션-25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이른 새벽

박진 한나라당 의원이 보좌진들과 머리를 맞댔습니다.

SNS를 배우기 위해섭니다.

(INT)박진/ 한나라당 국회의원

"아날로그 방식으로 선거운동을 해왔는데, 젊은층과 소통을 위해 결정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이 돼서…."

[화면: 국회 회의실, 트위터 하는 장면, 트위터 화면 클로즈 업]

*캡션-27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전여옥 의원이 휴대전화를 보며 미소짓습니다.

트위터를 통해 지지자가 격려 메시지를 보내왔기 때문입니다.

(INT)전여옥/ 한나라당 국회의원

“트위터가 속보성이나 확산에 큰 역할을 한다고 봐요.

그런 점에서 정치적으로 매우 젊고 역동적인 도구가 될 수 있죠.”

[기자/스탠드 업, 국회에서 아이폰 또는 아이패드 들고]

"최근 SNS를 시작하거나 활발히 활동하는 의원들이 늘고 있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와 재보선 때 SNS의 위력을 눈으로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화면: 의원들 SNS 리스트, 투표 장면 등 자료화면]

이번 선거에서 트위터가 젊은 층의 투표율을 끌어올렸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소셜 네트워크가 위력을 발휘한 `소셜 선거`였다는 것입니다.

(INT/전화 녹취)장덕진/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트위터에서는 사람들이 서로 연결돼 있고, 나랑 비슷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고, 그 사람들이 실제로 투표 한다는 걸 알기 때문에, 그것이 투표로부터 오는 기대수익을 훨씬 높여주고."

(INT)전성우/ 33세 유권자

“정치인들을 비롯한 유명인들 팔로윙을 많이 하는데요. 진솔함이 담긴 트윗에는 마음이 당기지만, 의례적인 멘트를 보면 마음이 오히려 차가워지고 멀어집니다.”

채널A뉴스 이설입니다.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