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논평 : 곽노현의 꼴찌 성적표

등록 2011.06.22.
[김순덕 논설위원]

22일 정부가 발표한 시도교육청 평가 결과에서 서울과 경기가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서 또 꼴찌입니다.

곽 노현 교육감이 이끄는 서울시교육청은 기초학력 미달비율은 가장 높고, 교원연수 참여는 가장 낮으며 청렴도 역시 최하등급으로 평가됐습니다.

7개 시 교육청 중에 최하위였죠.

김상곤 교육감이 있는 경기도교육청 역시 학업 중단 비율은 가장 높고, 방과 후 학교 운영이나 교원연수 참여, 교육과정 선진화, 그리고 고객만족도는 모두 `매우 미흡`하다고 평가됐습니다.

9개 도교육청 중에서 꼴찌입니다.

공교롭게도 이번 평가에서 나쁜 평가를 받은 교육청들은 공통점이 있습니다.

전교조(전국교직원노동조합)와 이념이 비슷한 좌파 성향의 교육감이 있다는 사실이지요.

광 주시교육청은 시 교육청 중에선 그래도 중간성적을 거뒀습니다.

하지만 도교육청 중에선 최하위가 경기부터 전북 강원 전남까지 모두 같은 성향의 교육감들이 이끄는 지역입니다.

이달 초 교총(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설문조사에서 교사 과반수가 "직선 교육감 이후 학교 현장이 부정적으로 바뀌었다"고 응답했습니다.

좌파교육감 지역이 우파 교육감 지역보다 2배 더 부정적으로 답을 한 것이 이번엔 객관적이고 구체적인 평가로 나타난 것입니다.

최근 수업시간에 큰소리로 휴대전화를 한 학생에게 단 5초 동안 엎드려뻗쳐를 시킨 교사가 징계를 받았습니다.

경기도교육청에서입니다.

앞 으로 경기도 모든 교사들이 징계가 겁나서 마땅히 해야 할 학생지도를 포기하고, 그래서 단한명의 학생이라도 잘못된 태도를 고칠 기회를 평생 놓치게 된다면, 그 책임을 김상곤 교육감이 질 것인지 정말 궁금합니다.

서울시의 곽노현 교육감은 이달 초 학생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학습부담을 줄여 달라, 체벌을 완전히 없애 달라는 학생들의 요구를 듣고 "최대한 교육정책에 반영해서 학생들이 공교육의 진정한 주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사고방식을 가진 교육감들 때문에 서울시와 경기도는 최우수교육청(109억)의 3분의 1에 불과한 교부금(39억)을 받게 됐습니다.

동아논평이었습니다.

[김순덕 논설위원]

22일 정부가 발표한 시도교육청 평가 결과에서 서울과 경기가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서 또 꼴찌입니다.

곽 노현 교육감이 이끄는 서울시교육청은 기초학력 미달비율은 가장 높고, 교원연수 참여는 가장 낮으며 청렴도 역시 최하등급으로 평가됐습니다.

7개 시 교육청 중에 최하위였죠.

김상곤 교육감이 있는 경기도교육청 역시 학업 중단 비율은 가장 높고, 방과 후 학교 운영이나 교원연수 참여, 교육과정 선진화, 그리고 고객만족도는 모두 `매우 미흡`하다고 평가됐습니다.

9개 도교육청 중에서 꼴찌입니다.

공교롭게도 이번 평가에서 나쁜 평가를 받은 교육청들은 공통점이 있습니다.

전교조(전국교직원노동조합)와 이념이 비슷한 좌파 성향의 교육감이 있다는 사실이지요.

광 주시교육청은 시 교육청 중에선 그래도 중간성적을 거뒀습니다.

하지만 도교육청 중에선 최하위가 경기부터 전북 강원 전남까지 모두 같은 성향의 교육감들이 이끄는 지역입니다.

이달 초 교총(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설문조사에서 교사 과반수가 "직선 교육감 이후 학교 현장이 부정적으로 바뀌었다"고 응답했습니다.

좌파교육감 지역이 우파 교육감 지역보다 2배 더 부정적으로 답을 한 것이 이번엔 객관적이고 구체적인 평가로 나타난 것입니다.

최근 수업시간에 큰소리로 휴대전화를 한 학생에게 단 5초 동안 엎드려뻗쳐를 시킨 교사가 징계를 받았습니다.

경기도교육청에서입니다.

앞 으로 경기도 모든 교사들이 징계가 겁나서 마땅히 해야 할 학생지도를 포기하고, 그래서 단한명의 학생이라도 잘못된 태도를 고칠 기회를 평생 놓치게 된다면, 그 책임을 김상곤 교육감이 질 것인지 정말 궁금합니다.

서울시의 곽노현 교육감은 이달 초 학생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학습부담을 줄여 달라, 체벌을 완전히 없애 달라는 학생들의 요구를 듣고 "최대한 교육정책에 반영해서 학생들이 공교육의 진정한 주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사고방식을 가진 교육감들 때문에 서울시와 경기도는 최우수교육청(109억)의 3분의 1에 불과한 교부금(39억)을 받게 됐습니다.

동아논평이었습니다.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