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손학규 예방 ‘미묘한 신경전’

등록 2011.07.08.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와 민주당 손학규 대표의 8일 회동은 형님·동생간 해후이면서도 여야 수장의 미묘한 신경전이 감지되는 자리였다.

홍 대표와 손 대표는 지난 1999년 각각 의원직 상실과 경기도지사 낙선 이후 미국 워싱턴에서 함께 생활하며 각별한 친분을 맺었고, 홍 대표는 사석에서 손 대표를`형님`으로 불러왔다.

취임 인사차 이날 오후 국회 민주당 대표실을 찾은 홍 대표는 손 대표와 2차례 포옹하며 반가움을 표시한 데 이어 "형님, 내가 당 대표가 됐다니 이상하지 않느냐"고 말문을 꺼냈다.

손 대표는 "중국에서 (선출) 소식을 듣고 좋았다"면서 "아주 큰 표차로 이겼고, 그게 국민의 마음"이라며 아낌없이 축하했다.

이어 손 대표가 "대통령 선거에 안나가느냐"는 질문을 던지자, 홍 대표가 "형님이 나가는데 내가 나갈 수 있느냐"고 답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하지만 인사를 마친 두 사람은 각각 집권여당 대표와 제1야당 대표로서의 자세를 가다듬었다.

홍 대표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 KBS 수신료 인상, 북한인권법 등 8월 국회의 쟁점을 일일이 거론하며 "손 대표가 합리적이므로 강행처리나 몸싸움 등으로 국회가 또다시 전장(戰場)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이에 손 대표는 "국회 문제는 원내대표가 있다"고 즉답을 피하면서도 "이념을 앞세울 게 아니다. 한나라당 당원이 참여했지만 홍 대표가 뽑힌 게 민심으로, 국민만 보고 해달라"고 말했다.

계파 문제를 놓고도 신경전이 이어져 홍 대표가 "민주당에는 계파가 없느냐. 한나라당 당직자 240명 중 홍준표 계파는 4명"이라고 계파 문제를 언급하자 손 대표는"우리는 그런 것 없다"며 일축했다.

홍 대표가 "김부겸 의원도 (손 대표의) 사조직을 담당하던데..."라고 말을 꺼내자, 손 대표는 "왜 김 의원을 폄하하느냐. 대표가 됐으면 대표다운 얘기를 해야지"라며 불편한 심기를 가감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홍 대표는 자유선진당 변웅전, 국민중심연합 심대평 대표를 차례로 찾았다.

홍 대표는 변 대표에게 8월 국회에서의 현안 처리를 위한 자유선진당의 중재역할을 요청했고, 변 대표는 "원내 교섭단체를 15석 정도로 하면 (국회가) 훨씬 부드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홍 대표는 심 대표에게 "선배는 당을 같이할 수도 있지 않느냐"며 "대통령도 몇차례 (심 대표를) 총리로 모시려 했는데 그게 안돼 유감"이라고 말했고, 심 대표는 "만난 첫날부터 무슨 그런.. 충청 민심을 많이 배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전영한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 scoopjyh@donga.com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와 민주당 손학규 대표의 8일 회동은 형님·동생간 해후이면서도 여야 수장의 미묘한 신경전이 감지되는 자리였다.

홍 대표와 손 대표는 지난 1999년 각각 의원직 상실과 경기도지사 낙선 이후 미국 워싱턴에서 함께 생활하며 각별한 친분을 맺었고, 홍 대표는 사석에서 손 대표를`형님`으로 불러왔다.

취임 인사차 이날 오후 국회 민주당 대표실을 찾은 홍 대표는 손 대표와 2차례 포옹하며 반가움을 표시한 데 이어 "형님, 내가 당 대표가 됐다니 이상하지 않느냐"고 말문을 꺼냈다.

손 대표는 "중국에서 (선출) 소식을 듣고 좋았다"면서 "아주 큰 표차로 이겼고, 그게 국민의 마음"이라며 아낌없이 축하했다.

이어 손 대표가 "대통령 선거에 안나가느냐"는 질문을 던지자, 홍 대표가 "형님이 나가는데 내가 나갈 수 있느냐"고 답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하지만 인사를 마친 두 사람은 각각 집권여당 대표와 제1야당 대표로서의 자세를 가다듬었다.

홍 대표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 KBS 수신료 인상, 북한인권법 등 8월 국회의 쟁점을 일일이 거론하며 "손 대표가 합리적이므로 강행처리나 몸싸움 등으로 국회가 또다시 전장(戰場)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이에 손 대표는 "국회 문제는 원내대표가 있다"고 즉답을 피하면서도 "이념을 앞세울 게 아니다. 한나라당 당원이 참여했지만 홍 대표가 뽑힌 게 민심으로, 국민만 보고 해달라"고 말했다.

계파 문제를 놓고도 신경전이 이어져 홍 대표가 "민주당에는 계파가 없느냐. 한나라당 당직자 240명 중 홍준표 계파는 4명"이라고 계파 문제를 언급하자 손 대표는"우리는 그런 것 없다"며 일축했다.

홍 대표가 "김부겸 의원도 (손 대표의) 사조직을 담당하던데..."라고 말을 꺼내자, 손 대표는 "왜 김 의원을 폄하하느냐. 대표가 됐으면 대표다운 얘기를 해야지"라며 불편한 심기를 가감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홍 대표는 자유선진당 변웅전, 국민중심연합 심대평 대표를 차례로 찾았다.

홍 대표는 변 대표에게 8월 국회에서의 현안 처리를 위한 자유선진당의 중재역할을 요청했고, 변 대표는 "원내 교섭단체를 15석 정도로 하면 (국회가) 훨씬 부드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홍 대표는 심 대표에게 "선배는 당을 같이할 수도 있지 않느냐"며 "대통령도 몇차례 (심 대표를) 총리로 모시려 했는데 그게 안돼 유감"이라고 말했고, 심 대표는 "만난 첫날부터 무슨 그런.. 충청 민심을 많이 배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전영한 동아일보 사진부 기자 scoopjyh@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예고] "내가 너희집 식모냐?" 육아로 시작된 금쪽이 엄마와 친정 엄마의 갈등
    재생00:51
    1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예고] "내가 너희집 식모냐?" 육아로 시작된 금쪽이 엄마와 친정 엄마의 갈등
  2. 결국, 슬리퍼 신고 무대 리허설 선 다현으로 인해 봉곤에 ‘분노’한 혜란?! | KBS 220806 방송
    재생02:40
    2
    살림하는 남자들결국, 슬리퍼 신고 무대 리허설 선 다현으로 인해 봉곤에 ‘분노’한 혜란?! | KBS 220806 방송
  3. 역대급 귀욤뽀짝한 관객 등장?! 관객한테 말린 이국주, 결국 여친한테 관객 돌려보냄 ㅠ | tvN 220807 방송
    재생02:58
    3
    코미디빅리그역대급 귀욤뽀짝한 관객 등장?! 관객한테 말린 이국주, 결국 여친한테 관객 돌려보냄 ㅠ | tvN 220807 방송
  4. 영자표 새우 호박전 레시피 공개! 영자 셰프가 해주는 한식 오마카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 MBC 220806 방송
    재생03:59
    4
    전지적 참견 시점영자표 새우 호박전 레시피 공개! 영자 셰프가 해주는 한식 오마카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 MBC 220806 방송
  5. 젊은 부부에게 찾아온 시련… 희귀병 앓는 막내딸을 위해 캠핑을 시작한 삼남매 가족 이야기
    재생04:50
    5
    배우는 캠핑짱젊은 부부에게 찾아온 시련… 희귀병 앓는 막내딸을 위해 캠핑을 시작한 삼남매 가족 이야기
  6. 저수지 낚시하시는 분들 주목! 2.5m 체구의 귀신이 등장한 저수지가 있다..? [끊임없는 도시 괴담 19] | tvN SHOW 220808 방송
    재생02:48
    6
    프리한19저수지 낚시하시는 분들 주목! 2.5m 체구의 귀신이 등장한 저수지가 있다..? [끊임없는 도시 괴담 19] | tvN SHOW 220808 방송
  7. [예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 충격에 휩싸인 혜리&윤배네 | 고딩엄빠2 MBN 220809 방송
    재생01:00
    7
    고딩엄빠2[예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 충격에 휩싸인 혜리&윤배네 | 고딩엄빠2 MBN 220809 방송
  8. 촬영 후 햄버거 먹부림 시작!  규정속도(?) 준수하는 친구와 달리 폭주하는 이장우, MBC 220805 방송
    재생04:46
    8
    나 혼자 산다촬영 후 햄버거 먹부림 시작! 규정속도(?) 준수하는 친구와 달리 폭주하는 이장우, MBC 220805 방송
  9. "그 미소가 정말 많이 보고 싶었어요"본격적으로 연애 시작하는 두 사람! | KBS 220809 방송
    재생02:37
    9
    미남당"그 미소가 정말 많이 보고 싶었어요"본격적으로 연애 시작하는 두 사람! | KBS 220809 방송
  10. 배우 장가현이 이혼을 결심했던 진짜 이유 "전남편은 절대 모를 거예요"
    재생16:03
    10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배우 장가현이 이혼을 결심했던 진짜 이유 "전남편은 절대 모를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