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교’ 김고은, “파격베드신 부담에 잠도 못자”

등록 2012.03.27.

70세 노인과 17세 소녀의 사랑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은교’의 제작보고회가 27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언론의 관심은 혜성처럼 등장한 신인 김고은에게 쏠렸다. 무삭제 예고편을 통해 파격적인 베드신을 선보인 김고은은 “가장 큰 고민이 노출에 대한 부분이었다”고 고백하고 “하지만 배우로서 한번은 노출을 해야할 거라는 생각을 했었다”고 말했다. 또 “찍기 직전까지 심리적인 압박이 심해 잠도 못잤는데 찍는 순간이 되니 마음이 편해졌다”고 말했다. 상대역인 박해일이 리드를 잘 해주었냐고 사회자가 질문하자 “리드라기 보다는 배려를 많이 해줬다”며 수줍게 웃었다.

이에 박해일은 “자유롭게 넓은 울타리에서 뛰놀 수 있게 해줬다” 고 말하고 “뭐라 하지 않아도 잘하고 깊은 감정씬에서도 결코 지지않더라”며 김고은을 추켜세웠다.

늙은 시인과 제자, 17세 소녀간의 욕망과 질투를 다룬 영화 ‘은교’는 소설가 박범신의 베스트셀러 동명소설이 원작으로 ‘해피엔드’, ‘사랑니’등을 통해 과감하고 도전적인 연출을 선보였던 정지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박해일이 70대 노인으로 분해 화제가 되고 있다.

동아닷컴 동영상뉴스팀


70세 노인과 17세 소녀의 사랑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은교’의 제작보고회가 27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언론의 관심은 혜성처럼 등장한 신인 김고은에게 쏠렸다. 무삭제 예고편을 통해 파격적인 베드신을 선보인 김고은은 “가장 큰 고민이 노출에 대한 부분이었다”고 고백하고 “하지만 배우로서 한번은 노출을 해야할 거라는 생각을 했었다”고 말했다. 또 “찍기 직전까지 심리적인 압박이 심해 잠도 못잤는데 찍는 순간이 되니 마음이 편해졌다”고 말했다. 상대역인 박해일이 리드를 잘 해주었냐고 사회자가 질문하자 “리드라기 보다는 배려를 많이 해줬다”며 수줍게 웃었다.

이에 박해일은 “자유롭게 넓은 울타리에서 뛰놀 수 있게 해줬다” 고 말하고 “뭐라 하지 않아도 잘하고 깊은 감정씬에서도 결코 지지않더라”며 김고은을 추켜세웠다.

늙은 시인과 제자, 17세 소녀간의 욕망과 질투를 다룬 영화 ‘은교’는 소설가 박범신의 베스트셀러 동명소설이 원작으로 ‘해피엔드’, ‘사랑니’등을 통해 과감하고 도전적인 연출을 선보였던 정지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박해일이 70대 노인으로 분해 화제가 되고 있다.

동아닷컴 동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