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소행성 실제 모습, 지구와 초근접 ‘아찔’

등록 2012.12.19.

‘초대형 소행성 실제 모습’

초대형 소행성의 실제 모습이 공개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14일 공식 홈페이지에 지구와 가깝게 위치한 초대형 소행성 투타티스(Toutatis)의 실제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NASA가 공개한 초대형 소행성의 모습은 지난 12일과 13일 촬영됐다. 첫날 촬영된 사진은 지구에서 약 690만km, 둘째날 사진은 약 700만km 떨어진 거리에 있는 것으로 발표됐다.

약 700만km 떨어진 거리는 지구와 달 사이 거리의 18.2배다.

사진 속 소행성은 1989년 프랑스 천문학자들이 처음 발견했다. 현재까지 발견된 소행성 중 지구에 가장 위협적인 소행성으로 알려져 있다.

동아닷컴 동영상뉴스팀


‘초대형 소행성 실제 모습’

초대형 소행성의 실제 모습이 공개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14일 공식 홈페이지에 지구와 가깝게 위치한 초대형 소행성 투타티스(Toutatis)의 실제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NASA가 공개한 초대형 소행성의 모습은 지난 12일과 13일 촬영됐다. 첫날 촬영된 사진은 지구에서 약 690만km, 둘째날 사진은 약 700만km 떨어진 거리에 있는 것으로 발표됐다.

약 700만km 떨어진 거리는 지구와 달 사이 거리의 18.2배다.

사진 속 소행성은 1989년 프랑스 천문학자들이 처음 발견했다. 현재까지 발견된 소행성 중 지구에 가장 위협적인 소행성으로 알려져 있다.

동아닷컴 동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