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1조1천억원 규모 FA-50 후속 양산 계약 체결

등록 2013.05.07.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방위사업청과 1조1000억원 규모의 FA-50 후속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 2011년 체결한 1차 양산 계약에 이은 후속 양산 계약으로 KAI는 오는 8월 1차 양산 계약분 실전 배치를 시작해 2016년까지 모두 전력화 할 예정이다.

FA-50은 우리 군의 노후화된 전투기(F-5E/F, A-37)를 대체하기 위해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을 바탕으로 개발한 경공격기이다.

공대공·공대지 미사일과 기관포 등 기본무기는 물론 합동정밀직격 폭격탄, 다목적 정밀 유도 확산탄 등 정밀 유도 폭탄을 포함해 최대 4.5t의 무장이 가능하며 야간 투시장치를 갖추고 있어 주야간 임무 수행이 모두 가능하고 항공기 자체 보호능력을 대폭 향상시켰다.

군 관계자는 “가격대비 성능이 우수하며 가동률이 높고 유지 비용이 낮은 국산 항공기 운용을 통해 우리 군의 자주국방력이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공군은 지난 2011년 FA-50 경공격기의 기본 베이스인 TA-50 전투입문 훈련기를 도입한적이 있다.TA-50은 길이 13.4m, 폭 9.17m, 높이 4.91m로 최대이륙중량은 1만2천㎏에 달한다. 마하 1.4로 1만4천630m까지 상승할 수 있다.영상은 2011년 공군에서 공개한 TA-50 모습이다.영상뉴스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방위사업청과 1조1000억원 규모의 FA-50 후속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 2011년 체결한 1차 양산 계약에 이은 후속 양산 계약으로 KAI는 오는 8월 1차 양산 계약분 실전 배치를 시작해 2016년까지 모두 전력화 할 예정이다.

FA-50은 우리 군의 노후화된 전투기(F-5E/F, A-37)를 대체하기 위해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을 바탕으로 개발한 경공격기이다.

공대공·공대지 미사일과 기관포 등 기본무기는 물론 합동정밀직격 폭격탄, 다목적 정밀 유도 확산탄 등 정밀 유도 폭탄을 포함해 최대 4.5t의 무장이 가능하며 야간 투시장치를 갖추고 있어 주야간 임무 수행이 모두 가능하고 항공기 자체 보호능력을 대폭 향상시켰다.

군 관계자는 “가격대비 성능이 우수하며 가동률이 높고 유지 비용이 낮은 국산 항공기 운용을 통해 우리 군의 자주국방력이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공군은 지난 2011년 FA-50 경공격기의 기본 베이스인 TA-50 전투입문 훈련기를 도입한적이 있다.TA-50은 길이 13.4m, 폭 9.17m, 높이 4.91m로 최대이륙중량은 1만2천㎏에 달한다. 마하 1.4로 1만4천630m까지 상승할 수 있다.영상은 2011년 공군에서 공개한 TA-50 모습이다.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