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자들’ 박신혜, 김 탄 떠나보낼 결심 후 온 힘 다한 미소

등록 2013.11.29.
탄에게 온 힘을 다해 밝은 미소를 지은 은상이 탄이 돌아서자 눈물 흘리는 모습이 시청자를 울렸다

수-목요일 밤 시청자들을 잠 못 이루게 만들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상속자들’(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 16회에서 탄(이민호 분)을 떠나기로 결심한 은상(박신혜 분)의 최선을 다한 미소가 시청자들을 울렸다.

28일 밤 방송된 ‘상속자들’ 16회에서 은상은 탄(이민호 분)이 은상을 위해 마련한 아파트에서 떠날 결심을 한 채 탄에게 마지막 인사를 한다.

스스로 먼저 다가가 뺨에 뽀뽀를 하는 은상에게 아무것도 모른 채 "다녀올께"라고 웃는 탄에게 "집에서 기다릴께"하며 한껏 밝은 미소를 지어보인 은상은 탄이 떠나자마자 숨죽여 오열한다.

온 힘을 다해 탄에게 지어보인 미소가 너무 밝아서 더 가슴 아팠던 은상과 오롯이 은상이 되어 눈물 흘리는 박신혜의 섬세한 열연이 빛을 발하며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했던 장면. "그 애 하나 남았다"는 탄의 앞에서 자취를 감춰버린 은상이 그려진 16회가 끝나자 관련 게시판과 SNS에는 "열여덟 사랑이 왜이리 애절한건가요" "최선을 다한 은상이 미소가 너무 예뻐서 더 슬프네" "탄-은상-영도 모조리 짠했던 16회" "다음 주 수요일이 오긴 오는건가요" 등 누리꾼들의 가슴 절절한 감상평이 줄을 이었다. 밤새 이어진 ‘상속자들’ 탄은커플 이별의 후폭풍에 박신혜 소속사 S.A.L.T. 엔터테인먼트는 "끝이 다가올수록 ‘상속자들’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며 "애틋하고 가슴 아픈 은상과 탄의 사랑이 어떻게 귀결될지 같은 마음으로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은숙표’ 감각적인 대사와 조화로운 배우들의 섬세한 열연, 가슴 아픈 열 여덟 청춘의 애잔한 사랑이 어우러져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을 ‘상속앓이’로 몰아 넣고 있는 SBS ‘상속자들’은 12월 4일 밤 10시 그 17회가 방송된다.



S.A.L.T. 엔터테인먼트 제공

탄에게 온 힘을 다해 밝은 미소를 지은 은상이 탄이 돌아서자 눈물 흘리는 모습이 시청자를 울렸다

수-목요일 밤 시청자들을 잠 못 이루게 만들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상속자들’(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 16회에서 탄(이민호 분)을 떠나기로 결심한 은상(박신혜 분)의 최선을 다한 미소가 시청자들을 울렸다.

28일 밤 방송된 ‘상속자들’ 16회에서 은상은 탄(이민호 분)이 은상을 위해 마련한 아파트에서 떠날 결심을 한 채 탄에게 마지막 인사를 한다.

스스로 먼저 다가가 뺨에 뽀뽀를 하는 은상에게 아무것도 모른 채 "다녀올께"라고 웃는 탄에게 "집에서 기다릴께"하며 한껏 밝은 미소를 지어보인 은상은 탄이 떠나자마자 숨죽여 오열한다.

온 힘을 다해 탄에게 지어보인 미소가 너무 밝아서 더 가슴 아팠던 은상과 오롯이 은상이 되어 눈물 흘리는 박신혜의 섬세한 열연이 빛을 발하며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했던 장면. "그 애 하나 남았다"는 탄의 앞에서 자취를 감춰버린 은상이 그려진 16회가 끝나자 관련 게시판과 SNS에는 "열여덟 사랑이 왜이리 애절한건가요" "최선을 다한 은상이 미소가 너무 예뻐서 더 슬프네" "탄-은상-영도 모조리 짠했던 16회" "다음 주 수요일이 오긴 오는건가요" 등 누리꾼들의 가슴 절절한 감상평이 줄을 이었다. 밤새 이어진 ‘상속자들’ 탄은커플 이별의 후폭풍에 박신혜 소속사 S.A.L.T. 엔터테인먼트는 "끝이 다가올수록 ‘상속자들’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며 "애틋하고 가슴 아픈 은상과 탄의 사랑이 어떻게 귀결될지 같은 마음으로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은숙표’ 감각적인 대사와 조화로운 배우들의 섬세한 열연, 가슴 아픈 열 여덟 청춘의 애잔한 사랑이 어우러져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을 ‘상속앓이’로 몰아 넣고 있는 SBS ‘상속자들’은 12월 4일 밤 10시 그 17회가 방송된다.



S.A.L.T. 엔터테인먼트 제공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