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대륙간컵 금메달’ 윤성빈, 스켈레톤 1차 레이스 현장

등록 2014.02.14.
한국 남자 스켈레톤의 희망 윤성빈(20·한체대)이 올림픽 데뷔전을 치렀다.

윤성빈은 1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산키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차 레이스에서 57초54를 기록했다.

출전 선수 27명 중 15위의 기록. 현재 1위 알렉산드르 트레티야코프(러시아)와는 1초59 차이다.

윤성빈은 지난달 캐나다 휘슬러에서 열린 2013~2014 대륙간컵 대회에서 1·2차 레이스 합계 1분45초73으로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함께 출전한 이한신(26·전북연맹)은 25위(58초41)로 1차 레이스를 마쳤다.

스켈레톤은 이틀 동안 총 네 차례의 레이스를 펼친다. 2차 레이스는 14일 오후 11시에 열린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

한국 남자 스켈레톤의 희망 윤성빈(20·한체대)이 올림픽 데뷔전을 치렀다.

윤성빈은 1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산키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차 레이스에서 57초54를 기록했다.

출전 선수 27명 중 15위의 기록. 현재 1위 알렉산드르 트레티야코프(러시아)와는 1초59 차이다.

윤성빈은 지난달 캐나다 휘슬러에서 열린 2013~2014 대륙간컵 대회에서 1·2차 레이스 합계 1분45초73으로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함께 출전한 이한신(26·전북연맹)은 25위(58초41)로 1차 레이스를 마쳤다.

스켈레톤은 이틀 동안 총 네 차례의 레이스를 펼친다. 2차 레이스는 14일 오후 11시에 열린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