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정상회담, 시진핑 “한반도 자주 평화통일 지지”

등록 2014.03.25.
[헤이그 핵안보회의/한-중 정상회담]

朴대통령과 통일-과거사 공동전선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23일(현지 시간)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은 일본의 역사 왜곡을 직접 비난하진 않았다. 하지만 일본의 ‘역사 도발’을 좌시한 채 관계 개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중은 충분히 드러냈다. 중국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 건립과 광복군 주둔지 기념 표지석 설치를 계기로 일본의 역사 왜곡에 맞서 한중 간 유대를 한층 강화하겠다는 메시지도 분명히 전했다. 일본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가 없는 한 한미일 정상회담이 곧바로 한일 관계 개선으로 이어지진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 순탄치 않을 한미일 정상회담

당초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과거사 문제는 논의되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한국 외교부는 한미일 정상회담의 의제가 북핵 및 핵 비확산 문제라고 못 박았다. 한일 간 쟁점을 피한 채 북핵을 중심으로 안보 분야에서 한미일 공조 체제 복원을 시도하겠다는 뜻으로 읽혔다. 박 대통령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중재로 어렵사리 마련된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한일 양국 간 민감한 현안을 꺼내는 것은 다소 부담스러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한미일 정상회담이 성사된 직후 일본은 또다시 망언을 되풀이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특별보좌관인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중의원 의원은 23일 후지TV에 출연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담화 검증 결과 새로운 사실이 나오면 새 담화를 발표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우려가 현실이 된 것이다. 박 대통령은 취임 이후 1년 넘게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거부하며 일본의 태도 변화를 요구했다. 역사인식 변화가 전제되지 않을 경우 한일 정상 간 만남이 오히려 독(毒)이 될 수 있다는 우려 탓이다. 그럼에도 한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일본 중진 정치인이 망언을 이어가자 한중 정상회담에서 불편한 심기를 표출한 것이다.

특히 일본이 가장 예민해하는 안 의사의 기념관 건립 문제로 직격탄을 날렸다. 일본 정부의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4일 “안중근에 관한 입장은 일본과 한국이 전혀 다르다”며 “일방적 평가에 기반을 둔 주장을 한국과 중국이 연대해 국제적으로 펼치려는 움직임은 지역의 평화와 협력 구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 한중 ‘찰떡궁합’ 과시

과거사 문제에 관한 한 일본의 대척점에 선 한중 정상은 완벽한 공조를 과시했다. 당초 예정된 회담 시간은 30분이었지만 1시간 2분간 이어질 정도로 회담도 밀도 있게 진행됐다. 시 주석은 정상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박 대통령은 물론이고 한국 측 배석자 전원과 악수를 나누며 친밀감을 드러냈다.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양국 정상 취임 이후 4번째다.

박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우리나라에 그동안 묻혀 있던 중국군 유해 400여 구가 28일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며 “양국 우호 협력이 두터워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이 직접 추진하는 등 한국 측의 협조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박 대통령은 또 “조만간 통일준비위원회를 발족할 예정”이라며 “통일된 한반도는 평화의 상징이 되고 동북아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함으로써 지역의 모든 사람이 평화와 번영을 누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확고히 지지한다”면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을 조속히 체결하면 양국의 이익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이 지역 경제협력의 주도권을 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한 발 뺀 日, “고노 담화 대체 있을 수 없는 일”

스가 장관은 24일 ‘고노 담화를 대체하는 새 담화를 낼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하기우다 중의원 의원의 전날 주장에 대해 “(그건) 개인적인 견해”라고 일축했다.

다만, 스가 장관은 “(위안부 증언 등) 고노 담화에 대한 검증은 계속할 것”이라고 말해 불씨를 남겼다.

암스테르담=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도쿄=박형준 특파원

[헤이그 핵안보회의/한-중 정상회담]

朴대통령과 통일-과거사 공동전선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23일(현지 시간)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은 일본의 역사 왜곡을 직접 비난하진 않았다. 하지만 일본의 ‘역사 도발’을 좌시한 채 관계 개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중은 충분히 드러냈다. 중국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 건립과 광복군 주둔지 기념 표지석 설치를 계기로 일본의 역사 왜곡에 맞서 한중 간 유대를 한층 강화하겠다는 메시지도 분명히 전했다. 일본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가 없는 한 한미일 정상회담이 곧바로 한일 관계 개선으로 이어지진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 순탄치 않을 한미일 정상회담

당초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과거사 문제는 논의되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한국 외교부는 한미일 정상회담의 의제가 북핵 및 핵 비확산 문제라고 못 박았다. 한일 간 쟁점을 피한 채 북핵을 중심으로 안보 분야에서 한미일 공조 체제 복원을 시도하겠다는 뜻으로 읽혔다. 박 대통령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중재로 어렵사리 마련된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한일 양국 간 민감한 현안을 꺼내는 것은 다소 부담스러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한미일 정상회담이 성사된 직후 일본은 또다시 망언을 되풀이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특별보좌관인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중의원 의원은 23일 후지TV에 출연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담화 검증 결과 새로운 사실이 나오면 새 담화를 발표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우려가 현실이 된 것이다. 박 대통령은 취임 이후 1년 넘게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거부하며 일본의 태도 변화를 요구했다. 역사인식 변화가 전제되지 않을 경우 한일 정상 간 만남이 오히려 독(毒)이 될 수 있다는 우려 탓이다. 그럼에도 한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일본 중진 정치인이 망언을 이어가자 한중 정상회담에서 불편한 심기를 표출한 것이다.

특히 일본이 가장 예민해하는 안 의사의 기념관 건립 문제로 직격탄을 날렸다. 일본 정부의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4일 “안중근에 관한 입장은 일본과 한국이 전혀 다르다”며 “일방적 평가에 기반을 둔 주장을 한국과 중국이 연대해 국제적으로 펼치려는 움직임은 지역의 평화와 협력 구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 한중 ‘찰떡궁합’ 과시

과거사 문제에 관한 한 일본의 대척점에 선 한중 정상은 완벽한 공조를 과시했다. 당초 예정된 회담 시간은 30분이었지만 1시간 2분간 이어질 정도로 회담도 밀도 있게 진행됐다. 시 주석은 정상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박 대통령은 물론이고 한국 측 배석자 전원과 악수를 나누며 친밀감을 드러냈다.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양국 정상 취임 이후 4번째다.

박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우리나라에 그동안 묻혀 있던 중국군 유해 400여 구가 28일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며 “양국 우호 협력이 두터워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이 직접 추진하는 등 한국 측의 협조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박 대통령은 또 “조만간 통일준비위원회를 발족할 예정”이라며 “통일된 한반도는 평화의 상징이 되고 동북아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함으로써 지역의 모든 사람이 평화와 번영을 누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확고히 지지한다”면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을 조속히 체결하면 양국의 이익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이 지역 경제협력의 주도권을 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한 발 뺀 日, “고노 담화 대체 있을 수 없는 일”

스가 장관은 24일 ‘고노 담화를 대체하는 새 담화를 낼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하기우다 중의원 의원의 전날 주장에 대해 “(그건) 개인적인 견해”라고 일축했다.

다만, 스가 장관은 “(위안부 증언 등) 고노 담화에 대한 검증은 계속할 것”이라고 말해 불씨를 남겼다.

암스테르담=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도쿄=박형준 특파원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