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단체 응원 유도 논란, 조지훈 단장 SNS 통해 사과

등록 2014.04.17.


롯데 응원 비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응원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6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경기를 비롯한 프로야구 4경기가 전국에서 펼쳐졌다.

이날 오전 진도 인근 해안에서 여객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해 사망자는 물론 실종자가 무려 290여 명에 달해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각 구단에 응원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구단들은 단체 응원 유도와 앰프사용, 각종 이벤트와 치어리더 응원 자제를 당부했다.

하지만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장이 단체 응원을 유도하는가 하면 응원가 ‘뱃놀이’까지 불렀다는 소식이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며 구설수에 올랐다.

이후 논란이 되자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장 조지훈 씨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어제 하루 수고많으셨습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 그런 의도는 아니란 거 다들 아시죠? 앞으로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변함없는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롯데 자이언츠 응원에 대해 누리꾼들은 “의도가 아니라는 건 알지만 정신 좀 차립시다”, “롯데 응원, 야구 수도 좋아하시네”, “프로야구 단체 응원 하지 말라는데 뭐한 거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 l 조지훈 응원단장 트위터 (롯데 응원)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롯데 응원 비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응원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6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경기를 비롯한 프로야구 4경기가 전국에서 펼쳐졌다.

이날 오전 진도 인근 해안에서 여객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해 사망자는 물론 실종자가 무려 290여 명에 달해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각 구단에 응원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구단들은 단체 응원 유도와 앰프사용, 각종 이벤트와 치어리더 응원 자제를 당부했다.

하지만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장이 단체 응원을 유도하는가 하면 응원가 ‘뱃놀이’까지 불렀다는 소식이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며 구설수에 올랐다.

이후 논란이 되자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장 조지훈 씨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어제 하루 수고많으셨습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 그런 의도는 아니란 거 다들 아시죠? 앞으로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변함없는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롯데 자이언츠 응원에 대해 누리꾼들은 “의도가 아니라는 건 알지만 정신 좀 차립시다”, “롯데 응원, 야구 수도 좋아하시네”, “프로야구 단체 응원 하지 말라는데 뭐한 거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 l 조지훈 응원단장 트위터 (롯데 응원)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