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근 홈스틸…예상치 못한 슬라이딩에 美 언론 “기이한 한국 선수”

등록 2014.04.30.
‘박용근 홈스틸’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박용근의 홈스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펼쳐진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박용근은 LG의 9회초 2사 만루 공격 최경철 타석 때 홈스틸을 시도했다.

당시 LG는 2-3으로 뒤진 채 9회초 마지막 공격을 이어가고 있었다. 2사 만루의 마지막 기호를 잡은 최경철은 NC 마무리 투수 김진성과 풀카운트 승부를 펼쳤으나 공은 외야로 날라갔다.

이 때 3루 주자였던 박용근이 움직였다. 박용근은 최경철의 타격 순간 홈스틸을 감행한 것. 박용근은 최경철의 타격과 거의 동시에 홈에 슬라이딩을 해 최경철과 부딪치며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뻔했다.

당시 스트라이크 하나면 삼진으로 경기가 끝나거나 만약 볼이면 밀어내기로 점수를 낼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최경철의 타구는 NC 우익수 이종욱이 잡아냈고 경기는 3대2, NC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박용근의 홈스틸은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에서도 화제가 됐다. MLB.com은 ‘타자가 스윙할 때 홈으로 슬라이딩 한 한국 선수’라는 제목으로 박용근 홈스틸 기사와 영상을 소개했다.

또한 미국 CBS 스포츠는 홈페이지에 ‘기이한(crazy) 한국 선수’이라는 제목으로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박용근 홈스틸’에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용근 홈스틸, 황당하다”, “박용근 홈스틸, 부상 안 당해서 다행”, “박용근 홈스틸, 왜 그랬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박용근 홈스틸’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박용근의 홈스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펼쳐진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박용근은 LG의 9회초 2사 만루 공격 최경철 타석 때 홈스틸을 시도했다.

당시 LG는 2-3으로 뒤진 채 9회초 마지막 공격을 이어가고 있었다. 2사 만루의 마지막 기호를 잡은 최경철은 NC 마무리 투수 김진성과 풀카운트 승부를 펼쳤으나 공은 외야로 날라갔다.

이 때 3루 주자였던 박용근이 움직였다. 박용근은 최경철의 타격 순간 홈스틸을 감행한 것. 박용근은 최경철의 타격과 거의 동시에 홈에 슬라이딩을 해 최경철과 부딪치며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뻔했다.

당시 스트라이크 하나면 삼진으로 경기가 끝나거나 만약 볼이면 밀어내기로 점수를 낼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최경철의 타구는 NC 우익수 이종욱이 잡아냈고 경기는 3대2, NC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박용근의 홈스틸은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에서도 화제가 됐다. MLB.com은 ‘타자가 스윙할 때 홈으로 슬라이딩 한 한국 선수’라는 제목으로 박용근 홈스틸 기사와 영상을 소개했다.

또한 미국 CBS 스포츠는 홈페이지에 ‘기이한(crazy) 한국 선수’이라는 제목으로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박용근 홈스틸’에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용근 홈스틸, 황당하다”, “박용근 홈스틸, 부상 안 당해서 다행”, “박용근 홈스틸, 왜 그랬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