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 조세호, 아버지 재벌설 해명…“ 다른 회사보다 월급 높은 회사일 뿐”

등록 2014.06.29.
‘룸메이트 조세호 아버지’

개그맨 조세호(32)가 ‘룸메이트’를 통해 30억 재벌 아버지설에 대해 해명해 화제가 되고 있다.

2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1부-룸메이트'에서 조세호의 아버지 어머니는 반찬 등 먹거리를 챙겨 아들이 묵고 있는 숙소를 방문했다.

이에 룸메이트 멤버들은 "어머니 완전 멋쟁이다. 두 분 다 정말 젊다"며 환영했고, 조세호 아버지 어머니는 "반찬 때문에 고생하실까봐 밑반찬 좀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세호 아버지의 ‘재벌설’에 대해 조세호 어머니는 "그냥 다른 회사보다 월급이 높은 회사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조세호의 아버지 조규성씨는 IBM 한국지사에서 30년간 근무하고 퇴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퇴직 당시 직책은 이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아버지 조 씨의 연봉이 30억 내외일 것이라는 추측하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30억 재벌설'이 만들어졌다.

룸메이트 조세호 아버지 재벌설 해명에 누리꾼들은 “조세호 아버지 연봉이 얼마일까?”, “룸메이트 조세호 정말 웃겨”, “오늘 룸메이트 빵터졌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룸메이트 조세호 아버지’

개그맨 조세호(32)가 ‘룸메이트’를 통해 30억 재벌 아버지설에 대해 해명해 화제가 되고 있다.

2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1부-룸메이트'에서 조세호의 아버지 어머니는 반찬 등 먹거리를 챙겨 아들이 묵고 있는 숙소를 방문했다.

이에 룸메이트 멤버들은 "어머니 완전 멋쟁이다. 두 분 다 정말 젊다"며 환영했고, 조세호 아버지 어머니는 "반찬 때문에 고생하실까봐 밑반찬 좀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세호 아버지의 ‘재벌설’에 대해 조세호 어머니는 "그냥 다른 회사보다 월급이 높은 회사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조세호의 아버지 조규성씨는 IBM 한국지사에서 30년간 근무하고 퇴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퇴직 당시 직책은 이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아버지 조 씨의 연봉이 30억 내외일 것이라는 추측하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30억 재벌설'이 만들어졌다.

룸메이트 조세호 아버지 재벌설 해명에 누리꾼들은 “조세호 아버지 연봉이 얼마일까?”, “룸메이트 조세호 정말 웃겨”, “오늘 룸메이트 빵터졌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