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00대 미녀 중 9위, 뇌쇄적 눈빛의 그녀가 떠났다

등록 2014.08.13.
“성냥 있어요?(Anybody got a match?)”

그녀 하면 떠오르는 대사다. 담배 피는 모습이 고혹적이었던 미국 여배우, 로렌 바콜이 12일(현지 시간)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졌다. 향년 90세.

바콜은 1999년 미국영화연구소(AFI)가 선정한 미국영화사의 25대 여배우 중 20위에 올랐다. 2002년 영국 선데이익스프레스가 발표한 전 세계 300대 미녀 중엔 9위를 차지했다.

1942년 18세의 나이에 모델로 데뷔한 뒤 하워드 혹스 감독의 눈에 띠어 영화 '소유와 무소유'(1944)로 데뷔했다. 함께 출연했던 25세 연상의 보가트와 1945년 결혼한 뒤 '빅 슬립'(1946), '어두운 통로'(1947) '키 라르고'(1948)에서 호흡을 맞추며 찰떡궁합을 과시했다.

174cm의 늘씬한 키에 뇌쇄적 눈빛, 저음의 목소리를 지닌 그는 1940, 50년대 느와르 영화에서 팜 파탈 역으로 각광받았다. 특히 그와 남편의 허스키한 목소리를 따라하려고 목을 혹사해 생기는 '보가트바콜 증후군'이란 병명이 생길 정도였다.

1957년 보가트가 암으로 사망한 뒤에는 브로드웨이 연극무대에 주력하며 토니상을 두 차례 수상했다. 1961년 배우 제이슨 로바즈와 재혼했다가 1969년 결별한 뒤 할리우드로 복귀해 '오리엔트특급 살인사건'(1974), '미저리'(1990) '패션쇼'(1994) 등 4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1996년 영화 '로즈 앤 그레고리'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처음 올랐다. 2004년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일본 애니메이션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서 황야의 마녀 역 목소리 연기를 펼쳤고 2009년 아카데미 공로상을 수상했다

권재현기자 confetti@donga.com

“성냥 있어요?(Anybody got a match?)”

그녀 하면 떠오르는 대사다. 담배 피는 모습이 고혹적이었던 미국 여배우, 로렌 바콜이 12일(현지 시간)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졌다. 향년 90세.

바콜은 1999년 미국영화연구소(AFI)가 선정한 미국영화사의 25대 여배우 중 20위에 올랐다. 2002년 영국 선데이익스프레스가 발표한 전 세계 300대 미녀 중엔 9위를 차지했다.

1942년 18세의 나이에 모델로 데뷔한 뒤 하워드 혹스 감독의 눈에 띠어 영화 '소유와 무소유'(1944)로 데뷔했다. 함께 출연했던 25세 연상의 보가트와 1945년 결혼한 뒤 '빅 슬립'(1946), '어두운 통로'(1947) '키 라르고'(1948)에서 호흡을 맞추며 찰떡궁합을 과시했다.

174cm의 늘씬한 키에 뇌쇄적 눈빛, 저음의 목소리를 지닌 그는 1940, 50년대 느와르 영화에서 팜 파탈 역으로 각광받았다. 특히 그와 남편의 허스키한 목소리를 따라하려고 목을 혹사해 생기는 '보가트바콜 증후군'이란 병명이 생길 정도였다.

1957년 보가트가 암으로 사망한 뒤에는 브로드웨이 연극무대에 주력하며 토니상을 두 차례 수상했다. 1961년 배우 제이슨 로바즈와 재혼했다가 1969년 결별한 뒤 할리우드로 복귀해 '오리엔트특급 살인사건'(1974), '미저리'(1990) '패션쇼'(1994) 등 4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1996년 영화 '로즈 앤 그레고리'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처음 올랐다. 2004년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일본 애니메이션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서 황야의 마녀 역 목소리 연기를 펼쳤고 2009년 아카데미 공로상을 수상했다

권재현기자 confetti@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