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거슨市 사태 여론조사, “흑인사망 인종문제” 80% vs 37%… 두쪽 난 美

등록 2014.08.20.
퍼거슨市 사태 여론조사

민주당원 68% “중대한 인종문제”… 공화당원 61%는 “지나친 주목”

오바마 “경찰-시위대 자제를”… 사태수습 위해 법무장관 급파

미국인들이 같은 사건을 두고 인종과 정치적 성향에 따라 극명하게 다른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 백인 경찰의 총격으로 숨진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 사건이 ‘인종적 문제를 제기했느냐’는 질문에 인종에 따라 2배, 정치적 성향에 따라 3배 정도의 인식 차이가 났다.

퍼거슨 시 일대의 소요 사태를 진압하기 위해 주방위군이 투입됐고 미 역사상 최초의 흑인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역시 흑인인 에릭 홀더 법무장관을 급파했지만 시위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14∼17일 18세 이상 미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흑인 응답자의 80%는 총격 사건과 이에 따른 시위 사태가 ‘논의가 필요한 중요한 인종 문제를 제기했다’고 답했다. 반면에 백인 응답자는 37%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인구 2만1000여 명 중 65%가 흑인인 퍼거슨 시 주민들은 이번 사건이 소수의 백인이 주도하는 소도시에서 흑인들이 얼마나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는지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주장하고 있다. 퍼거슨 시 경찰 중 흑인 비율은 6%에 불과하고 실업률은 9%이며 21%의 가구가 빈곤선 이하의 삶을 영위하고 있다.

‘이 사건이 필요 이상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생각한 흑인 응답자는 18%인 반면에 백인 응답자는 47%였다. 이 응답에 정치적 성향에 따른 인식차는 더 컸다. 응답자 중 민주당원의 68%는 ‘중요한 인종적 문제를 제기했다’고 여기는 반면에 공화당원은 22%만 이에 동의했다. 반대로 공화당원의 61%, 민주당원의 21%는 ‘필요 이상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답했다.

설문조사에서 흑인 응답자의 65%는 ‘브라운 군 사망 이후 경찰의 대응이 도를 넘었다’고 답했지만 백인은 33%만 그렇게 생각했다.

경찰 조사 결과의 신뢰도에도 인종적 차이가 크게 드러났다. 흑인 응답자의 76%는 ‘경찰 조사를 전혀 또는 별로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지만 백인의 52%는 ‘상당히 또는 매우 신뢰한다’고 답했다. 또 흑인 응답자의 54%는 ‘이번 사건을 다룬 뉴스를 관심 있게 지켜봤다’고 했지만 백인은 그 비율이 25%에 불과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18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홀더 장관이 20일 퍼거슨 시에서 그동안 조사를 벌여온 연방수사국(FBI) 요원 등 주요 관계자를 만나 진상 규명과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찰의 과도한 공권력 사용에는 어떠한 변명도 있을 수 없다”며 “주방위군 역시 제한적으로 동원되길 원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시위대가) 약탈을 하고 경찰을 공격하는 것은 긴장만 더 고조하고 혼란을 가중시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시위는 19일 새벽까지 이어졌다. 미주리 고속도로 순찰대 론 존슨 대장은 “밤새 31명의 시위대를 체포했으며 이 중에는 캘리포니아와 뉴욕에서 원정 온 사람도 포함돼 있다”며 “시위가 더욱 조직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들이 (시위대로부터) 심각한 총격을 받았지만 우리는 단 한 발의 총탄도 쏘지 않았다. 시위대에서 두 명이 총에 맞았다”라고 덧붙였다. 17일부터 이틀 연속 0시부터 오전 5시까지 내려진 통행금지 조치는 19일부터 해제됐다.

브라운 군의 유족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브라운 군이 머리에 두 발, 팔에 네 발 등 최소 여섯 발의 총격을 받았고 몸에서 화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자체 부검 결과를 공개했다. 유족과 변호사는 이런 사실만으로도 총을 쏜 대런 윌슨 경관을 기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유덕영 기자 firedy@donga.com    

워싱턴=이승헌 특파원 ddr@donga.com

퍼거슨市 사태 여론조사

민주당원 68% “중대한 인종문제”… 공화당원 61%는 “지나친 주목”

오바마 “경찰-시위대 자제를”… 사태수습 위해 법무장관 급파

미국인들이 같은 사건을 두고 인종과 정치적 성향에 따라 극명하게 다른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 백인 경찰의 총격으로 숨진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 사건이 ‘인종적 문제를 제기했느냐’는 질문에 인종에 따라 2배, 정치적 성향에 따라 3배 정도의 인식 차이가 났다.

퍼거슨 시 일대의 소요 사태를 진압하기 위해 주방위군이 투입됐고 미 역사상 최초의 흑인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역시 흑인인 에릭 홀더 법무장관을 급파했지만 시위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14∼17일 18세 이상 미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흑인 응답자의 80%는 총격 사건과 이에 따른 시위 사태가 ‘논의가 필요한 중요한 인종 문제를 제기했다’고 답했다. 반면에 백인 응답자는 37%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인구 2만1000여 명 중 65%가 흑인인 퍼거슨 시 주민들은 이번 사건이 소수의 백인이 주도하는 소도시에서 흑인들이 얼마나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는지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주장하고 있다. 퍼거슨 시 경찰 중 흑인 비율은 6%에 불과하고 실업률은 9%이며 21%의 가구가 빈곤선 이하의 삶을 영위하고 있다.

‘이 사건이 필요 이상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생각한 흑인 응답자는 18%인 반면에 백인 응답자는 47%였다. 이 응답에 정치적 성향에 따른 인식차는 더 컸다. 응답자 중 민주당원의 68%는 ‘중요한 인종적 문제를 제기했다’고 여기는 반면에 공화당원은 22%만 이에 동의했다. 반대로 공화당원의 61%, 민주당원의 21%는 ‘필요 이상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답했다.

설문조사에서 흑인 응답자의 65%는 ‘브라운 군 사망 이후 경찰의 대응이 도를 넘었다’고 답했지만 백인은 33%만 그렇게 생각했다.

경찰 조사 결과의 신뢰도에도 인종적 차이가 크게 드러났다. 흑인 응답자의 76%는 ‘경찰 조사를 전혀 또는 별로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지만 백인의 52%는 ‘상당히 또는 매우 신뢰한다’고 답했다. 또 흑인 응답자의 54%는 ‘이번 사건을 다룬 뉴스를 관심 있게 지켜봤다’고 했지만 백인은 그 비율이 25%에 불과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18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홀더 장관이 20일 퍼거슨 시에서 그동안 조사를 벌여온 연방수사국(FBI) 요원 등 주요 관계자를 만나 진상 규명과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찰의 과도한 공권력 사용에는 어떠한 변명도 있을 수 없다”며 “주방위군 역시 제한적으로 동원되길 원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시위대가) 약탈을 하고 경찰을 공격하는 것은 긴장만 더 고조하고 혼란을 가중시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시위는 19일 새벽까지 이어졌다. 미주리 고속도로 순찰대 론 존슨 대장은 “밤새 31명의 시위대를 체포했으며 이 중에는 캘리포니아와 뉴욕에서 원정 온 사람도 포함돼 있다”며 “시위가 더욱 조직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들이 (시위대로부터) 심각한 총격을 받았지만 우리는 단 한 발의 총탄도 쏘지 않았다. 시위대에서 두 명이 총에 맞았다”라고 덧붙였다. 17일부터 이틀 연속 0시부터 오전 5시까지 내려진 통행금지 조치는 19일부터 해제됐다.

브라운 군의 유족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브라운 군이 머리에 두 발, 팔에 네 발 등 최소 여섯 발의 총격을 받았고 몸에서 화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자체 부검 결과를 공개했다. 유족과 변호사는 이런 사실만으로도 총을 쏜 대런 윌슨 경관을 기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유덕영 기자 firedy@donga.com    

워싱턴=이승헌 특파원 ddr@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공연 중 백지상태 왔던 승우 자기님? 공연 봤다는 말에 반전 질문 "누구 거요?" | tvN 210728 방송
    재생01:59
    1
    유 퀴즈 온 더 블럭공연 중 백지상태 왔던 승우 자기님? 공연 봤다는 말에 반전 질문 "누구 거요?" | tvN 210728 방송
  2. 무지개다리 건넌 조승우 자기님의 반려견... \
    재생02:12
    2
    유 퀴즈 온 더 블럭무지개다리 건넌 조승우 자기님의 반려견... '단풍이'에게 전하는 메시지 | tvN 210728 방송
  3. 섭외 1순위 샤론 최 자기님이 방송 출연을 마다한 이유 "사라져야겠다고 생각했다" | tvN 210728 방송
    재생02:49
    3
    유 퀴즈 온 더 블럭섭외 1순위 샤론 최 자기님이 방송 출연을 마다한 이유 "사라져야겠다고 생각했다" | tvN 210728 방송
  4. 소문난 짤 부자!! 영원히 고통받는 짤로 만인의 \
    재생03:11
    4
    유 퀴즈 온 더 블럭소문난 짤 부자!! 영원히 고통받는 짤로 만인의 '어부 남친' 된 조승우 자기님 | tvN 210728 방송
  5. (동공지진희) "자전거 도둑맞았어요^^" 서로 좋지 않았던 지진희와의 첫 만남?! | tvN 210728 방송
    재생02:54
    5
    유 퀴즈 온 더 블럭(동공지진희) "자전거 도둑맞았어요^^" 서로 좋지 않았던 지진희와의 첫 만남?! | tvN 210728 방송
  6. "자기???" 벌써부터 사랑싸움에 애칭까지 부르는 사이~? 이 커플 찬성이요
    재생06:46
    6
    식스센스2"자기???" 벌써부터 사랑싸움에 애칭까지 부르는 사이~? 이 커플 찬성이요
  7. 전셋값 비싼 서울! 신월동도 서울인데 왜 싼 거죠...???
    재생07:05
    7
    고민타파 부동산 해결사들전셋값 비싼 서울! 신월동도 서울인데 왜 싼 거죠...???
  8. 주식 5년 만에 120억 달성할 수 있었던 비법 = 기업의 네이밍 & ROE 상승 기업 확인 | tvN STORY 210728 방송
    재생04:09
    8
    프리한 닥터주식 5년 만에 120억 달성할 수 있었던 비법 = 기업의 네이밍 & ROE 상승 기업 확인 | tvN STORY 210728 방송
  9. 김종구, 결혼 앞둔 최정윤에 전하는 진심 담긴 축하!
    재생02:32
    9
    아모르 파티 - 사랑하라, 지금김종구, 결혼 앞둔 최정윤에 전하는 진심 담긴 축하!
  10. [스페셜] 감초 역할 ‘톡톡’ 이야기 친구들! 대망의 ‘꼬꼬무2 어워드’ 개최
    재생15:26
    10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스페셜] 감초 역할 ‘톡톡’ 이야기 친구들! 대망의 ‘꼬꼬무2 어워드’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