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허수경, 폭탄고백…“5살 연상 대학교수와 3년째 결혼생활 중”

등록 2014.08.20.
‘택시 허수경 결혼’

방송인 허수경이 3년째 결혼생활 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택시(이하 택시)’에 게스트로 출연한 허수경은 자신의 결혼 생활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허수경은 “5살 연상으로 국제 관계학을 가르치는 대학교수다. 제주도를 엄청 사랑하는 남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어떻게 만났냐는 MC의 질문에 허수경은 “제주도를 자주 오가다 보니 나와 마주친 거다. 우리는 누군가를 만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거부감이 있었다. 남편도 10년을 혼자 살았다. 이성에게 상처가 있다”라고 답했다.

허수경은 “제가 알기론 (남편도) 마음 속에 분노가 많이 있을 수 있는 상황을 겪었는데 그것을 술로 풀거나 하지 않았다. 악기를 배우거나 제주도를 여행하면서 해소한 것”이라며 “그 점이 크게 마음에 들었다”고 말해 남편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또한 허수경은 “남편도 고등학교 1학년 아들이 있어서 나는 아들도 키우고 있다”며 “아들은 용인 수지에서 학교를 다니고 딸은 제주에서 학교를 다녀 몸이 두 개라도 모자르다”고 말했다.

‘택시 허수경 결혼’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택시 허수경 결혼, 결혼했었구나” , “택시 허수경 결혼, 이제 행복하시길” , “택시 허수경 결혼, 왔다 갔다 하려면 정말 힘들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택시 허수경 결혼’

방송인 허수경이 3년째 결혼생활 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택시(이하 택시)’에 게스트로 출연한 허수경은 자신의 결혼 생활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허수경은 “5살 연상으로 국제 관계학을 가르치는 대학교수다. 제주도를 엄청 사랑하는 남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어떻게 만났냐는 MC의 질문에 허수경은 “제주도를 자주 오가다 보니 나와 마주친 거다. 우리는 누군가를 만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거부감이 있었다. 남편도 10년을 혼자 살았다. 이성에게 상처가 있다”라고 답했다.

허수경은 “제가 알기론 (남편도) 마음 속에 분노가 많이 있을 수 있는 상황을 겪었는데 그것을 술로 풀거나 하지 않았다. 악기를 배우거나 제주도를 여행하면서 해소한 것”이라며 “그 점이 크게 마음에 들었다”고 말해 남편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또한 허수경은 “남편도 고등학교 1학년 아들이 있어서 나는 아들도 키우고 있다”며 “아들은 용인 수지에서 학교를 다니고 딸은 제주에서 학교를 다녀 몸이 두 개라도 모자르다”고 말했다.

‘택시 허수경 결혼’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택시 허수경 결혼, 결혼했었구나” , “택시 허수경 결혼, 이제 행복하시길” , “택시 허수경 결혼, 왔다 갔다 하려면 정말 힘들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