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여성이 남성보다 1.8배 높아

등록 2014.09.15.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우리나라 성인 8명 중 1명은 우울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0일 질병관리본부는 세계 자살 예방의 날을 맞아 ‘한국 성인의 우울증상 경험’에 대해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19세 이상 성인의 12.9%는 최근 1년 안에 우울증을 경험했으며, 이는 성인 8명 중 1명이 우울증에 걸렸다는 것을 뜻한다.

먼저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 우울증 경험은 16.5%로 남성(9.1%)보다 1.8배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70세 이상이 17.9%로 가장 높았고 이어 60대(15.1%), 50대(15%), 40대(12.9%) 순으로 나이가 들수록 우울증에 걸리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소득별로 분류하면 상위 25%의 고소득층은 우울증 경험률이 10.9%였으나 소득 하위 25% 저소득층은 15.3%로 나타나, 가구 소득이 낮을수록 우울증을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최근 1년 동안 정신건강 상담을 받은 사람의 비율은 고작 9.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소식에 네티즌들은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이러니 자살률이 높지” ,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나도 요즘 너무 우울하다” ,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우울증 안 겪어 본 사람은 없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에 대해 “전문가 도움을 받으면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우리나라 성인 8명 중 1명은 우울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0일 질병관리본부는 세계 자살 예방의 날을 맞아 ‘한국 성인의 우울증상 경험’에 대해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19세 이상 성인의 12.9%는 최근 1년 안에 우울증을 경험했으며, 이는 성인 8명 중 1명이 우울증에 걸렸다는 것을 뜻한다.

먼저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 우울증 경험은 16.5%로 남성(9.1%)보다 1.8배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70세 이상이 17.9%로 가장 높았고 이어 60대(15.1%), 50대(15%), 40대(12.9%) 순으로 나이가 들수록 우울증에 걸리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소득별로 분류하면 상위 25%의 고소득층은 우울증 경험률이 10.9%였으나 소득 하위 25% 저소득층은 15.3%로 나타나, 가구 소득이 낮을수록 우울증을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최근 1년 동안 정신건강 상담을 받은 사람의 비율은 고작 9.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소식에 네티즌들은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이러니 자살률이 높지” ,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나도 요즘 너무 우울하다” ,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우울증 안 겪어 본 사람은 없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에 대해 “전문가 도움을 받으면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