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부지, 현대차 10조5500억에 낙찰…“한국판 ‘아우토슈타트’ 만들 것”

등록 2014.09.18.
‘한전부지 현대차 아우토슈타트’

현대자동차 그룹이 삼성전자와의 입찰 경쟁에서 승리하며 한전부지의 새 주인이 됐다.

18일 오전 한국전력은 “이날 오전 10시에 캠코(자산관리공사) 온비드 시스템을 통해 입찰정보를 전달받고 입찰보증금 납부 여부 등 적격여부를 심사한 후 현대자동차 그룹이 낙찰됐다”면서 삼성동 한전부지 인수대상자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의 입찰가격은 10조5500억 원으로 알려졌으며, 이는 한전이 제시한 감정가 3조3000억 여원의 세배에 달하는 액수다.

현대차그룹은 한전부지에 “한국판 아우토슈타트를 만들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여러차례 언론에 밝힌 바 있다. 아우토슈타트는 독일 볼프스부르크에 있는 폴크스바겐그룹 본사로 출고센터, 박물관, 브랜드 전시관 등을 연계해 연간 250만 명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명소다.

‘한전부지 현대차 아우토슈타트’ 소식에 네티즌들은 “한전부지 현대차 아우토슈타트, 결국 현대차가 새 주인이 됐네” , “한전부지 현대차 아우토슈타트, 아우토슈타트가 뭐지?” , “한전부지 현대차 아우토슈타트,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한전부지 현대차 아우토슈타트’

현대자동차 그룹이 삼성전자와의 입찰 경쟁에서 승리하며 한전부지의 새 주인이 됐다.

18일 오전 한국전력은 “이날 오전 10시에 캠코(자산관리공사) 온비드 시스템을 통해 입찰정보를 전달받고 입찰보증금 납부 여부 등 적격여부를 심사한 후 현대자동차 그룹이 낙찰됐다”면서 삼성동 한전부지 인수대상자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의 입찰가격은 10조5500억 원으로 알려졌으며, 이는 한전이 제시한 감정가 3조3000억 여원의 세배에 달하는 액수다.

현대차그룹은 한전부지에 “한국판 아우토슈타트를 만들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여러차례 언론에 밝힌 바 있다. 아우토슈타트는 독일 볼프스부르크에 있는 폴크스바겐그룹 본사로 출고센터, 박물관, 브랜드 전시관 등을 연계해 연간 250만 명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명소다.

‘한전부지 현대차 아우토슈타트’ 소식에 네티즌들은 “한전부지 현대차 아우토슈타트, 결국 현대차가 새 주인이 됐네” , “한전부지 현대차 아우토슈타트, 아우토슈타트가 뭐지?” , “한전부지 현대차 아우토슈타트,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