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2014 리스타트 잡페어’… 첫날 2만명 몰려

등록 2014.10.23.
본보-채널A ‘2014 리스타트 잡페어’ 첫날 2만명 몰려

은퇴자-주부 등 시간선택제 구직… 기업-공공기관 125개 부스 북적

“재취업의 꿈을 펼치세요.”

2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동아일보와 채널A, 대한상공회의소 공동 주최로 ‘2014 리스타트 잡페어―새 희망의 일터로’의 막이 올랐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23일까지 이어진다. 지난해보다 참가 기업과 행사장을 방문한 구직자들이 늘어 높은 열기를 입증했다.

이날 대기업과 중소기업, 공공기관, 정부 부처, 지방자치단체 등이 125개의 부스를 마련하고 시간선택제 일자리 등 재취업 정보를 제공했다. 행사장은 재취업에 필요한 정보를 얻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행사장을 찾은 구직자들로 붐볐다. 이날 행사장을 방문한 구직자는 약 2만 명으로 지난해 행사 첫날 방문객(1만5000여 명)보다 약 30% 많았다. 특히 양복을 입고 이력서를 써온 은퇴자와 아이를 업고 온 젊은 주부, 자녀를 대학에 보낸 뒤 일자리를 찾는 중년 여성 등이 유독 많았다. 은퇴자들이 다시 경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고 출산이나 육아 부담으로 직장 생활을 그만둬야 했던 여성들에게 희망을 주자는 행사 취지가 확인된 셈이다.

이날 오전 10시 20분에 열린 개막식에는 황우여 교육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 박경국 안전행정부 차관,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이순우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재호 동아일보 및 채널A 사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참석했다.

이와 별도로 이날 오전 행사장을 찾은 정홍원 국무총리는 부스를 일일이 둘러보고 구직자들과 면담을 나누면서 높은 관심을 표명했다. 정 총리는 “한국이 고용률 70%를 달성하려면 시간선택제 일자리가 활성화되어야 한다”며 “시간선택제 일자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행사가 열려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김유영 기자 abc@donga.com

본보-채널A ‘2014 리스타트 잡페어’ 첫날 2만명 몰려

은퇴자-주부 등 시간선택제 구직… 기업-공공기관 125개 부스 북적

“재취업의 꿈을 펼치세요.”

2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동아일보와 채널A, 대한상공회의소 공동 주최로 ‘2014 리스타트 잡페어―새 희망의 일터로’의 막이 올랐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23일까지 이어진다. 지난해보다 참가 기업과 행사장을 방문한 구직자들이 늘어 높은 열기를 입증했다.

이날 대기업과 중소기업, 공공기관, 정부 부처, 지방자치단체 등이 125개의 부스를 마련하고 시간선택제 일자리 등 재취업 정보를 제공했다. 행사장은 재취업에 필요한 정보를 얻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행사장을 찾은 구직자들로 붐볐다. 이날 행사장을 방문한 구직자는 약 2만 명으로 지난해 행사 첫날 방문객(1만5000여 명)보다 약 30% 많았다. 특히 양복을 입고 이력서를 써온 은퇴자와 아이를 업고 온 젊은 주부, 자녀를 대학에 보낸 뒤 일자리를 찾는 중년 여성 등이 유독 많았다. 은퇴자들이 다시 경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고 출산이나 육아 부담으로 직장 생활을 그만둬야 했던 여성들에게 희망을 주자는 행사 취지가 확인된 셈이다.

이날 오전 10시 20분에 열린 개막식에는 황우여 교육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 박경국 안전행정부 차관,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이순우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재호 동아일보 및 채널A 사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참석했다.

이와 별도로 이날 오전 행사장을 찾은 정홍원 국무총리는 부스를 일일이 둘러보고 구직자들과 면담을 나누면서 높은 관심을 표명했다. 정 총리는 “한국이 고용률 70%를 달성하려면 시간선택제 일자리가 활성화되어야 한다”며 “시간선택제 일자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행사가 열려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김유영 기자 abc@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