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4가지… 모두 해당되면 조기 사망위험 2.5배 ↑

등록 2015.01.15.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은 흡연, 음주, 운동부족, 건강에 좋지 않은 식습관 등 4가지로 나뉜다는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스위스 취리히 대학 사회·예방의학연구소(ISPM) 연구팀은 “수명을 줄이는 생활습관 중 가장 나쁜 것은 흡연으로, 조기 사망위험을 57% 높인다”고 밝혔다. 나머지 3가지는 모두 15% 정도의 수치를 기록했다.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이 네 가지에 해당되는 사람은 조기 사망위험이 2.5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65세의 경우 이 네 가지 습관이 없는 건전한 생활습관 그룹은 10년간 생존율이 남성 86%, 여성 90%에 달했다.

반면 네 가지가 모두 해당되는 불건전 생활습관 그룹은 남성 67%, 여성 77%로 훨씬 낮은 집계 결과가 나왔다.

75세의 10년 생존율은 건전한 생활습관 그룹이 남성 67%, 여성 74%인데 반해, 불건전 생활습관 그룹은 남성 35%, 여성 47%로 나타났다.

불건전한 생활습관이 수명에 미치는 영향은 45~55세 연령층은 미미했으나 65~75세 연령층은 강하게 나타났다.

‘수명 줄이는 습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수명 줄이는 습관, 금연해야 하는데”, “수명 줄이는 습관, 건강 챙기는 한 해 되세요”, “수명 줄이는 습관, 건강이 최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은 흡연, 음주, 운동부족, 건강에 좋지 않은 식습관 등 4가지로 나뉜다는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스위스 취리히 대학 사회·예방의학연구소(ISPM) 연구팀은 “수명을 줄이는 생활습관 중 가장 나쁜 것은 흡연으로, 조기 사망위험을 57% 높인다”고 밝혔다. 나머지 3가지는 모두 15% 정도의 수치를 기록했다.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이 네 가지에 해당되는 사람은 조기 사망위험이 2.5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65세의 경우 이 네 가지 습관이 없는 건전한 생활습관 그룹은 10년간 생존율이 남성 86%, 여성 90%에 달했다.

반면 네 가지가 모두 해당되는 불건전 생활습관 그룹은 남성 67%, 여성 77%로 훨씬 낮은 집계 결과가 나왔다.

75세의 10년 생존율은 건전한 생활습관 그룹이 남성 67%, 여성 74%인데 반해, 불건전 생활습관 그룹은 남성 35%, 여성 47%로 나타났다.

불건전한 생활습관이 수명에 미치는 영향은 45~55세 연령층은 미미했으나 65~75세 연령층은 강하게 나타났다.

‘수명 줄이는 습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수명 줄이는 습관, 금연해야 하는데”, “수명 줄이는 습관, 건강 챙기는 한 해 되세요”, “수명 줄이는 습관, 건강이 최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