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종이 필터 사용시, 지방성분 95% 제거

등록 2015.01.26.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가 공개돼 화제다.

최근 이탈리안 에스프레소 머신 브랜드 ‘필립스 세코’의 설명에 의하면, 커피가 가지고 있는 카페인은 혈액순환과 피로회복에 도움을 준다. 하지만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숙면 방해와 신경과민, 두통 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2~3잔 정도 마시는 것이 좋다.

커피의 클로로겐산이라는 성분은 심장 질환과 암 예방에 효능이 있는데, 열에 쉽게 손상되기 때문에 원두를 진하게 볶기보다는 가볍게 볶는 것이 좋다. 또 클로로겐산은 철분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에 빈혈이 있다면 철분 보충제와 함께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커피는 산소와 수분, 온도의 변화에 쉽게 변질되기 때문에 로스팅한 원두는 최대 2주 안에 소비해야 한다. 장기간 보관해야 한다면 커피를 지퍼백에 담아 냉동실에 넣어 두는 것이 좋다.

커피 원두의 쓴맛은 시럽의 단맛을 잘 느끼지 못하게 해, 설탕 등 당분 과잉 섭취를 유도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또한 커피를 종이 필터에 내리면 원두가 가지고 있는 지방 성분 중 95%를 걸러낼 수 있다.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소식에 네티즌들은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정말 유용한 정보네요”,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냉장고에 당장 넣어놔야겠어요”,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원두가 지방성분도 가지고 있는지 몰랐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가 공개돼 화제다.

최근 이탈리안 에스프레소 머신 브랜드 ‘필립스 세코’의 설명에 의하면, 커피가 가지고 있는 카페인은 혈액순환과 피로회복에 도움을 준다. 하지만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숙면 방해와 신경과민, 두통 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2~3잔 정도 마시는 것이 좋다.

커피의 클로로겐산이라는 성분은 심장 질환과 암 예방에 효능이 있는데, 열에 쉽게 손상되기 때문에 원두를 진하게 볶기보다는 가볍게 볶는 것이 좋다. 또 클로로겐산은 철분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에 빈혈이 있다면 철분 보충제와 함께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커피는 산소와 수분, 온도의 변화에 쉽게 변질되기 때문에 로스팅한 원두는 최대 2주 안에 소비해야 한다. 장기간 보관해야 한다면 커피를 지퍼백에 담아 냉동실에 넣어 두는 것이 좋다.

커피 원두의 쓴맛은 시럽의 단맛을 잘 느끼지 못하게 해, 설탕 등 당분 과잉 섭취를 유도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또한 커피를 종이 필터에 내리면 원두가 가지고 있는 지방 성분 중 95%를 걸러낼 수 있다.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소식에 네티즌들은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정말 유용한 정보네요”,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냉장고에 당장 넣어놔야겠어요”, “커피 건강하게 마시는 노하우, 원두가 지방성분도 가지고 있는지 몰랐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