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근 “여단장 외박 안나가, 문제 발생” 발언… ‘하사 아가씨’란 표현도 서슴없어

등록 2015.01.29.
‘송영근’

29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송영근 새누리당 의원이 여단장 부하 여군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여단장이 외박을 나자기 않아 문제가 발생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누리꾼들이 날이 선 비판들이 쏟아졌다.

송영근 의원은 이날 국회 특위 전체회의에서 한민구 국방장관에 “여군 하사를 성폭행한 여단장이 들리는 얘기로 지난해 거의 외박을 안 나갔다고 한다. 가족도 거의 면회를 안 왔다. 여단장이 40대 중반인데 성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지 않았겠느냐는 측면을 들여봐야한다”라고 발언했다.

이어 “비단 그 여단장 뿐이겠느냐. 육해공군을 포함해 전군의 지휘관들이 한 달에 한 번씩 정상적으로 나가야 될 외박을 못 나간다”면서, “그러다 보니 가정관리도 안 되고, 본인의 섹스 문제를 포함해 관리가 안 되는게 이런 문제를 야기하는 측면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또 군대 옴부즈맨 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주장하면서 “‘하사 아가씨’가 룸메이트 한테는 얘기했다고 하는데, 제도적으로 할 채널이 없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발언에 대해 정병국 위원장은 “송 의원이 말한 부분은 (속기록에서) 삭제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송영근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을 접한 네티즌들은 “저런 사람이 국회의원 이라니~ 저런 사람들 때문에 꼴이 이모양이다”(bugi****), “당장 여 하사에게 사죄해라”(xxx2****), “그 잘나신 여성부는 왜 이런일에는 아무 말 없는거죠?”(apa1****) 등의 의견을 게재했다.

한편 송영근 의원은 새누리당 비례대표 출신 의원으로 국방부 기무사령관을 지낸 3성 장군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송영근’

29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송영근 새누리당 의원이 여단장 부하 여군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여단장이 외박을 나자기 않아 문제가 발생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누리꾼들이 날이 선 비판들이 쏟아졌다.

송영근 의원은 이날 국회 특위 전체회의에서 한민구 국방장관에 “여군 하사를 성폭행한 여단장이 들리는 얘기로 지난해 거의 외박을 안 나갔다고 한다. 가족도 거의 면회를 안 왔다. 여단장이 40대 중반인데 성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지 않았겠느냐는 측면을 들여봐야한다”라고 발언했다.

이어 “비단 그 여단장 뿐이겠느냐. 육해공군을 포함해 전군의 지휘관들이 한 달에 한 번씩 정상적으로 나가야 될 외박을 못 나간다”면서, “그러다 보니 가정관리도 안 되고, 본인의 섹스 문제를 포함해 관리가 안 되는게 이런 문제를 야기하는 측면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또 군대 옴부즈맨 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주장하면서 “‘하사 아가씨’가 룸메이트 한테는 얘기했다고 하는데, 제도적으로 할 채널이 없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발언에 대해 정병국 위원장은 “송 의원이 말한 부분은 (속기록에서) 삭제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송영근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을 접한 네티즌들은 “저런 사람이 국회의원 이라니~ 저런 사람들 때문에 꼴이 이모양이다”(bugi****), “당장 여 하사에게 사죄해라”(xxx2****), “그 잘나신 여성부는 왜 이런일에는 아무 말 없는거죠?”(apa1****) 등의 의견을 게재했다.

한편 송영근 의원은 새누리당 비례대표 출신 의원으로 국방부 기무사령관을 지낸 3성 장군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