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MK 돈스전 0-4 충격패 굴욕멤버 ‘폭풍 정리’

등록 2015.02.0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전력 외 선수들을 과감하게 정리했다. 지난해 8월 MK 돈스전서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며 0-4 대패의 굴욕을 당한 선수들이 그 대상이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맨유는 지난여름과 이번 겨울이적 기간 동안 MK 돈스전 선발 명단에 포함된 11명의 선수 중 7명, 대기명단 선수 중 2명과 작별했다.

당시 투톱으로 나서 무득점에 그쳤던 공격수 하베이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와 대니 웰벡은 이미 지난해 여름 각각 레알 마드리드 임대, 아스널 이적을 통해 다른 팀으로 떠나보냈다.

선발 출전한 4명의 미드필더 중엔 닉 포웰만이 유일하게 살아남았다. 카가와 신지는 친정팀 도르트문트로 이적 시켰고 올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는 안데르손은 6개월을 남겨두고 방출했다. 사이디 얀코는 볼턴으로 임대를 보냈다.

대량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4명의 수비수(리스 제임스-마이클 킨-조니 에반스- 마르닉 베르밀) 중 킨과 베르밀을 이번 겨울이적 시장에서 정리했다. 킨은 번리로, 베르밀은 셰필드 유나이티드로 둥지를 옮겼다.

후보 선수 중엔 벤 아모스가 볼턴으로 단기임대를 떠났고 윌프리드 자하는 크리스탈 팰리스로 완전 이적해 이청용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그야말로 ‘MK 돈스 오디션’ 탈락자들의 엑소더스다.

임광희 동아닷컴 기자 oasis@donga.com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전력 외 선수들을 과감하게 정리했다. 지난해 8월 MK 돈스전서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며 0-4 대패의 굴욕을 당한 선수들이 그 대상이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맨유는 지난여름과 이번 겨울이적 기간 동안 MK 돈스전 선발 명단에 포함된 11명의 선수 중 7명, 대기명단 선수 중 2명과 작별했다.

당시 투톱으로 나서 무득점에 그쳤던 공격수 하베이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와 대니 웰벡은 이미 지난해 여름 각각 레알 마드리드 임대, 아스널 이적을 통해 다른 팀으로 떠나보냈다.

선발 출전한 4명의 미드필더 중엔 닉 포웰만이 유일하게 살아남았다. 카가와 신지는 친정팀 도르트문트로 이적 시켰고 올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는 안데르손은 6개월을 남겨두고 방출했다. 사이디 얀코는 볼턴으로 임대를 보냈다.

대량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4명의 수비수(리스 제임스-마이클 킨-조니 에반스- 마르닉 베르밀) 중 킨과 베르밀을 이번 겨울이적 시장에서 정리했다. 킨은 번리로, 베르밀은 셰필드 유나이티드로 둥지를 옮겼다.

후보 선수 중엔 벤 아모스가 볼턴으로 단기임대를 떠났고 윌프리드 자하는 크리스탈 팰리스로 완전 이적해 이청용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그야말로 ‘MK 돈스 오디션’ 탈락자들의 엑소더스다.

임광희 동아닷컴 기자 oasis@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