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이것만 먹으면 인슐린 분비 돕는다

등록 2015.02.10.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이 공개돼 화제다.

제2형 당뇨병은 평생 관리가 필요한 질병으로 제대로 관리해주지 않으면 증상이 악화되거나 합병증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이에 무엇보다 당뇨병 관리를 위해서는 건강한 식습관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뇨 위험률을 줄이고 체중 관리를 하기 위해서는 정제된 곡물보다 식이섬유가 풍부한 통곡물로 식사를 하는 것이 좋다. 통곡물은 췌장에서의 인슐린 분비를 돕는 칼슘뿐 만 아니라 영양성분이 풍부하기 때문에 당뇨를 관리하는데 도움이 된다.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은 당뇨와 연관이 있는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률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또 닭고기는 단백질이 풍부한 반면 지방이 적어 포만감을 주면서도 체중 관리를 하는데 효과가 있다. 단 닭고기를 먹을 때는 껍질을 벗겨내고 먹어야 한다.

당뇨가 있을 때는 혈당 관리를 위해 단 음식을 먹어서는 안 된다. 그렇다보니 당분 함량이 높은 과일에도 손이 잘 안 가게 되는데, 당분이 적게 들어있는 과일이라면 적당량 섭취해도 좋다. 특히 빨간색, 파란색, 보라색을 띄는 과일은 안토시아닌류와 인슐린 민감성을 높이는 성분이 함유돼 있어 건강에 좋다. 대부분의 베리류 과일이 이에 좋다.

당뇨가 있다면 간식을 먹는데도 많은 제약이 따른다. 시중에서 파는 빵이나 과자를 멀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럴 때 간식으로 섭취할 수 있는 것이 견과류와 씨앗류이다. 단백질과 건강한 지방인 고도불포화지방산이 함유돼 있어 체중 관리에 도움을 주고, 인슐린 민감성을 향상시키는데도 효과적이다.

시금치, 케일, 배추와 같은 녹색 잎채소는 매 식사마다 먹는 것이 좋다. 식이섬유와 수분 함량이 높아 칼로리는 낮으면서도 포만감을 주기 때문이다. 또한 포도당 대사에 관여하는 마그네슘이 풍부해 포도당을 에너지로 전환하는 능력을 개선시켜준다.

렌틸콩, 강낭콩을 비롯한 콩류는 혈당을 안정화하는 식이섬유와 칼슘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또한 포화지방의 함량이 낮고 단백질이 풍부해 육류를 대체할 수 있는 식품으로 손꼽힌다.

당뇨는 심장질환의 위험도를 높이기 때문에 육류, 버터, 유제품 등에 들어있는 포화지방과 마가린에 들어있는 트랜스지방은 나쁜 콜레스테롤(LDL)의 수치를 높여 심장 건강을 해친다. 따라서 올리브오일, 카놀라오일, 아보카도와 같은 단일불포화지방과 옥수수기름과 같은 고도불포화지방으로 지방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당뇨 환자도 과일을 먹을 수 있는지 몰랐습니다”,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당뇨 환자는 음식을 많이 가리는데, 그래도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생각보다 많네요”,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기억 해둬야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이 공개돼 화제다.

제2형 당뇨병은 평생 관리가 필요한 질병으로 제대로 관리해주지 않으면 증상이 악화되거나 합병증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이에 무엇보다 당뇨병 관리를 위해서는 건강한 식습관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뇨 위험률을 줄이고 체중 관리를 하기 위해서는 정제된 곡물보다 식이섬유가 풍부한 통곡물로 식사를 하는 것이 좋다. 통곡물은 췌장에서의 인슐린 분비를 돕는 칼슘뿐 만 아니라 영양성분이 풍부하기 때문에 당뇨를 관리하는데 도움이 된다.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은 당뇨와 연관이 있는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률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또 닭고기는 단백질이 풍부한 반면 지방이 적어 포만감을 주면서도 체중 관리를 하는데 효과가 있다. 단 닭고기를 먹을 때는 껍질을 벗겨내고 먹어야 한다.

당뇨가 있을 때는 혈당 관리를 위해 단 음식을 먹어서는 안 된다. 그렇다보니 당분 함량이 높은 과일에도 손이 잘 안 가게 되는데, 당분이 적게 들어있는 과일이라면 적당량 섭취해도 좋다. 특히 빨간색, 파란색, 보라색을 띄는 과일은 안토시아닌류와 인슐린 민감성을 높이는 성분이 함유돼 있어 건강에 좋다. 대부분의 베리류 과일이 이에 좋다.

당뇨가 있다면 간식을 먹는데도 많은 제약이 따른다. 시중에서 파는 빵이나 과자를 멀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럴 때 간식으로 섭취할 수 있는 것이 견과류와 씨앗류이다. 단백질과 건강한 지방인 고도불포화지방산이 함유돼 있어 체중 관리에 도움을 주고, 인슐린 민감성을 향상시키는데도 효과적이다.

시금치, 케일, 배추와 같은 녹색 잎채소는 매 식사마다 먹는 것이 좋다. 식이섬유와 수분 함량이 높아 칼로리는 낮으면서도 포만감을 주기 때문이다. 또한 포도당 대사에 관여하는 마그네슘이 풍부해 포도당을 에너지로 전환하는 능력을 개선시켜준다.

렌틸콩, 강낭콩을 비롯한 콩류는 혈당을 안정화하는 식이섬유와 칼슘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또한 포화지방의 함량이 낮고 단백질이 풍부해 육류를 대체할 수 있는 식품으로 손꼽힌다.

당뇨는 심장질환의 위험도를 높이기 때문에 육류, 버터, 유제품 등에 들어있는 포화지방과 마가린에 들어있는 트랜스지방은 나쁜 콜레스테롤(LDL)의 수치를 높여 심장 건강을 해친다. 따라서 올리브오일, 카놀라오일, 아보카도와 같은 단일불포화지방과 옥수수기름과 같은 고도불포화지방으로 지방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당뇨 환자도 과일을 먹을 수 있는지 몰랐습니다”,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당뇨 환자는 음식을 많이 가리는데, 그래도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생각보다 많네요”,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기억 해둬야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