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넷마블과 제휴… “엔씨소프트 경영권 분쟁 이슈와 별개”

등록 2015.02.17.
‘넷마블과 제휴’

넷마블과 엔씨소프트는 17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공동사업 및 전략적 제휴’ 간담회를 열었다.

넷마블과 엔씨소프트의 ‘공동사업 및 전략적 제휴’ 간담회 자리에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배재현 엔씨소프트 부사장, 윤재수 엔씨소프트 CFO,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의장, 권영식 넷마블게임즈 대표, 백영훈 넷마블게임즈 사업총괄장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넥슨과 관계로 인해 근심걱정을 드려서 죄송하게 생각하다”며 “이번 제휴는 이와 관계없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넥슨과의 경영권 분쟁에 대해서는 최대한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엔씨소프트는 넥슨과 함께 인수에 착수한 미국 게임회사 EA인수 실패 뒤, 합작 온라인게임 ‘마비노기2’를 공동 개발해왔다. 하지만 경영 마인드인 넥슨과 개발자 성향이 강한 엔씨소프트가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헤어지게 됐다.

독자노선을 밟던 엔씨소프트가 넥슨 이외의 다른 게임회사와 협업하는 것은 이번 넷마블게임즈가 처음이다.

김 대표는 “양사가 도움되는 상황이 오면 협업할 마음이 있다”며, “넥슨 뿐 아니라 다른 쪽도 개방이 돼 있다”고도 말했다.

이어 “넷마블게임즈와 엔씨소프트는 개발한 게임을 세계적인 시장에서 성공시키는데 관심이 있고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확신으로 함께 일하게 됐다”고 협업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의장 또한 “엔씨소프트의 경영권 분쟁 이슈와 이번 자리는 별개로 생각해달라”며 선을 그었다.

방 의장은 “넷마블의 1대 주주이기는 하지만, 나 말고도 여러 주주가 있으므로 혼자 결정할 상황은 아니다”며 “넷마블도 주주로서 이익에 부합하는 결정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방 의장은 “엔씨소프트의 주주로서 현재 경영진이 올바른 선택을 하는지, 미래적인 관점에서 회사를 잘 경영하는지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엔씨소프트의 편에 설지 결정하겠다”며 “엔씨소프트의 경영진이 선택하는 사업전략에 맞는 사업 수완을 잘 들여다보고 조언하거나 협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또한 “넷마블은 글로벌하게 큰 파트너들과 다양한 제휴와 투자가 이뤄지는 회사지 방준혁 개인적인 회사가 아니다”며 “엔씨소프트의 경영권 이슈를 활용하기 위해 지분을 투자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일”이라고 방준혁 의장은 강조했다.

‘넷마블과 제휴’ 소식에 누리꾼들은 “넷마블과 제휴, 엔씨소프트의 행보가 흥미롭네요”, “넷마블과 제휴, 무슨 일로 이렇게 업무 제휴를 맺은 거죠?”, “넷마블과 제휴, 두 거대 게임 업체가 만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넷마블과 제휴’

넷마블과 엔씨소프트는 17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공동사업 및 전략적 제휴’ 간담회를 열었다.

넷마블과 엔씨소프트의 ‘공동사업 및 전략적 제휴’ 간담회 자리에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배재현 엔씨소프트 부사장, 윤재수 엔씨소프트 CFO,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의장, 권영식 넷마블게임즈 대표, 백영훈 넷마블게임즈 사업총괄장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넥슨과 관계로 인해 근심걱정을 드려서 죄송하게 생각하다”며 “이번 제휴는 이와 관계없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넥슨과의 경영권 분쟁에 대해서는 최대한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엔씨소프트는 넥슨과 함께 인수에 착수한 미국 게임회사 EA인수 실패 뒤, 합작 온라인게임 ‘마비노기2’를 공동 개발해왔다. 하지만 경영 마인드인 넥슨과 개발자 성향이 강한 엔씨소프트가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헤어지게 됐다.

독자노선을 밟던 엔씨소프트가 넥슨 이외의 다른 게임회사와 협업하는 것은 이번 넷마블게임즈가 처음이다.

김 대표는 “양사가 도움되는 상황이 오면 협업할 마음이 있다”며, “넥슨 뿐 아니라 다른 쪽도 개방이 돼 있다”고도 말했다.

이어 “넷마블게임즈와 엔씨소프트는 개발한 게임을 세계적인 시장에서 성공시키는데 관심이 있고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확신으로 함께 일하게 됐다”고 협업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의장 또한 “엔씨소프트의 경영권 분쟁 이슈와 이번 자리는 별개로 생각해달라”며 선을 그었다.

방 의장은 “넷마블의 1대 주주이기는 하지만, 나 말고도 여러 주주가 있으므로 혼자 결정할 상황은 아니다”며 “넷마블도 주주로서 이익에 부합하는 결정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방 의장은 “엔씨소프트의 주주로서 현재 경영진이 올바른 선택을 하는지, 미래적인 관점에서 회사를 잘 경영하는지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엔씨소프트의 편에 설지 결정하겠다”며 “엔씨소프트의 경영진이 선택하는 사업전략에 맞는 사업 수완을 잘 들여다보고 조언하거나 협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또한 “넷마블은 글로벌하게 큰 파트너들과 다양한 제휴와 투자가 이뤄지는 회사지 방준혁 개인적인 회사가 아니다”며 “엔씨소프트의 경영권 이슈를 활용하기 위해 지분을 투자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일”이라고 방준혁 의장은 강조했다.

‘넷마블과 제휴’ 소식에 누리꾼들은 “넷마블과 제휴, 엔씨소프트의 행보가 흥미롭네요”, “넷마블과 제휴, 무슨 일로 이렇게 업무 제휴를 맺은 거죠?”, “넷마블과 제휴, 두 거대 게임 업체가 만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