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 일가족·주민 흉기 찔려… 피의자 “국정원 나를 감시 중” 불안증세 호소

등록 2015.02.24.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충남 천안에서 일가족이 이웃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하거나 다쳤다.

피해망상증에 시달려온 30대 남성이 자신의 가족과 이웃 주민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

23일 오전 7시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W 아파트 8층에서 박모 씨(57) 일가족 3명이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119구급대가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박 씨는 숨지고 부인 정모 씨(51)와 딸(21)은 중상을 입어 치료 중이다.

같은 아파트 6층 고모 씨(31) 집에서도 그의 부인 윤모 씨(29)가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박 씨 가족은 22일 이 아파트로 이사 온 지 하루 만에 참변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결과 고 씨는 이날 오전 베란다로 나가 가스관을 타고 위로 올라가 8층 박 씨 집 창문을 통해 침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씨는 찔린 채 계단을 뛰어 내려온 박 씨 딸의 부탁을 받고 경찰에 신고를 하다가 뒤따라온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렸다.

경찰은 이 아파트 6층 엘리베이터 근처 복도에 있던 고 씨를 용의자로 붙잡아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고 씨가 3년 전부터 피해망상 증세를 보여 왔고, 3일 전부터는 “국가정보원이 도청장치를 하고 나를 감시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불안 증세를 보였다는 가족들의 증언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새로 이사를 온 박 씨 가족을 자신을 감시하거나 해치려는 사람들로 의심해 범행 대상으로 삼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고 씨의 정식 정신치료 병력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고 씨가 21일 “도지사 뺑소니 사건 때문에 (나를) 죽이려고 한다. 사복 경찰관이 왔다”며 112에 여섯 차례나 신고해 고 씨 집을 직접 방문해 안심시켜준 사실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고 씨의 마약 복용 여부에 대해서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3일 경찰은 고 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소식에 누리꾼들은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너무 무섭네요”,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정신병이 심하셨네요”,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충남 천안에서 일가족이 이웃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하거나 다쳤다.

피해망상증에 시달려온 30대 남성이 자신의 가족과 이웃 주민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

23일 오전 7시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W 아파트 8층에서 박모 씨(57) 일가족 3명이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119구급대가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박 씨는 숨지고 부인 정모 씨(51)와 딸(21)은 중상을 입어 치료 중이다.

같은 아파트 6층 고모 씨(31) 집에서도 그의 부인 윤모 씨(29)가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박 씨 가족은 22일 이 아파트로 이사 온 지 하루 만에 참변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결과 고 씨는 이날 오전 베란다로 나가 가스관을 타고 위로 올라가 8층 박 씨 집 창문을 통해 침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씨는 찔린 채 계단을 뛰어 내려온 박 씨 딸의 부탁을 받고 경찰에 신고를 하다가 뒤따라온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렸다.

경찰은 이 아파트 6층 엘리베이터 근처 복도에 있던 고 씨를 용의자로 붙잡아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고 씨가 3년 전부터 피해망상 증세를 보여 왔고, 3일 전부터는 “국가정보원이 도청장치를 하고 나를 감시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불안 증세를 보였다는 가족들의 증언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새로 이사를 온 박 씨 가족을 자신을 감시하거나 해치려는 사람들로 의심해 범행 대상으로 삼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고 씨의 정식 정신치료 병력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고 씨가 21일 “도지사 뺑소니 사건 때문에 (나를) 죽이려고 한다. 사복 경찰관이 왔다”며 112에 여섯 차례나 신고해 고 씨 집을 직접 방문해 안심시켜준 사실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고 씨의 마약 복용 여부에 대해서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3일 경찰은 고 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소식에 누리꾼들은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너무 무섭네요”,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정신병이 심하셨네요”,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