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한미동맹 공고할 것”… 美 칼럼니스트 “韓 정부에 실망감이 없다면 거짓말”

등록 2015.03.06.
‘한미동맹 공고’

미국 국무부는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의 피습과 관련해 “한미동맹은 공고·강력하며 몰지각한 폭력 행위로 양국의 관계가 저지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마리 하프 국무부 대변인은 “리퍼트 대사가 얼굴과 손에 입은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수술을 받고 현재 병원에서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리퍼트 대사는 양국 관계를 강화하고 지역 및 세계적인 도전을 공동으로 대처하기 위해 업무에 복귀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알렸다.

하프 대변인은 “미국 사법당국이 피습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한국 경찰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현시점에서 범행 동기에 대해 추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미동맹 공고’라는 미 정부 발표와는 달리 미국 시민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동아일보 6일자 보도에 따르면 소식을 들은 미국의 일반 시민은 대부분 겉으로는 냉정하고 신중한 태도를 잃지 않았지만 가장 친한 동맹국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놀랍다”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스포츠 칼럼니스트인 보 듀어 씨는 “우리 (미국)대사가 무엇을 잘못했다고 아침을 먹다가 칼을 맞았는지 모르겠다”며 “일반인의 생각엔 ‘아니, 한국 경찰은 도대체 뭐 하는 사람들이냐’고 생각할 거다. 나도 그렇다. 한국 정부에 실망감이 없다면 거짓말이다”라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부동산 중개업자인 제니퍼 포스터 씨도 “미국이 한국에 뭐 그리 잘못했다고 강연하러 간 사람이 칼을 맞느냐. 한국에는 총이 없다는데 미국으로 치면 아침 먹다가 총 맞은 것 아니냐”고 말했다.

기사를 전하는 언론의 댓글들도 분노와 흥분이 쏟아졌다.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 댓글 중에는 “한국의 젊은 사람 중에는 ‘미국이 남북통일에 방해된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사람이 간혹 있다”는 비교적 중립적 시각도 있었지만 “이럴 바에는 주한미군이 철수해야 하는 것 아니냐” “왜 한국 경찰은 미친 사람을 대사 근처에 접근하도록 했느냐” 등의 흥분 섞인 반응도 있었다.

‘한미동맹 공고’ 소식에 누리꾼들은 “한미동맹 공고, 안타깝다”, “한미동맹 공고, 미국 사회 내 한인 커뮤니티는 괜찮나요?”, “한미동맹 공고, 리퍼트 대사 빨리 낫길 바랍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한미동맹 공고’

미국 국무부는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의 피습과 관련해 “한미동맹은 공고·강력하며 몰지각한 폭력 행위로 양국의 관계가 저지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마리 하프 국무부 대변인은 “리퍼트 대사가 얼굴과 손에 입은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수술을 받고 현재 병원에서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리퍼트 대사는 양국 관계를 강화하고 지역 및 세계적인 도전을 공동으로 대처하기 위해 업무에 복귀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알렸다.

하프 대변인은 “미국 사법당국이 피습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한국 경찰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현시점에서 범행 동기에 대해 추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미동맹 공고’라는 미 정부 발표와는 달리 미국 시민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동아일보 6일자 보도에 따르면 소식을 들은 미국의 일반 시민은 대부분 겉으로는 냉정하고 신중한 태도를 잃지 않았지만 가장 친한 동맹국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놀랍다”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스포츠 칼럼니스트인 보 듀어 씨는 “우리 (미국)대사가 무엇을 잘못했다고 아침을 먹다가 칼을 맞았는지 모르겠다”며 “일반인의 생각엔 ‘아니, 한국 경찰은 도대체 뭐 하는 사람들이냐’고 생각할 거다. 나도 그렇다. 한국 정부에 실망감이 없다면 거짓말이다”라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부동산 중개업자인 제니퍼 포스터 씨도 “미국이 한국에 뭐 그리 잘못했다고 강연하러 간 사람이 칼을 맞느냐. 한국에는 총이 없다는데 미국으로 치면 아침 먹다가 총 맞은 것 아니냐”고 말했다.

기사를 전하는 언론의 댓글들도 분노와 흥분이 쏟아졌다.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 댓글 중에는 “한국의 젊은 사람 중에는 ‘미국이 남북통일에 방해된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사람이 간혹 있다”는 비교적 중립적 시각도 있었지만 “이럴 바에는 주한미군이 철수해야 하는 것 아니냐” “왜 한국 경찰은 미친 사람을 대사 근처에 접근하도록 했느냐” 등의 흥분 섞인 반응도 있었다.

‘한미동맹 공고’ 소식에 누리꾼들은 “한미동맹 공고, 안타깝다”, “한미동맹 공고, 미국 사회 내 한인 커뮤니티는 괜찮나요?”, “한미동맹 공고, 리퍼트 대사 빨리 낫길 바랍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