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 년 전 바다 생명체 복원… 길이 2m에 달하는 ‘이상한 새우’

등록 2015.03.13.
5억 년 전 바다의 생명체 복원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11일(현지시간) 사이언스 등 해외과학매체들은 ‘새롭게 발견된 지구에서 가장 큰 바다 생명체(Newly discovered sea creature was once the largest animal on Earth)’기사를 통해 5억 년 전 바다 생명체 복원 소식을 전했다.

5억 년 전 바다 생명체 복원의 주인공은 새우의 일종인 아에기로카시스. 아에기로카시스는 길이 2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부 모로코 언덕에서 4억8000년 전 것으로 판단되는 바위에서 과학자들은 수십여 개의 화석 파편을 분석했다.

아에기로카시스는 아노말로카리스과(Anomalocaridid)에 속하는 종으로 라틴어로 ‘이상한 새우’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피터 반 로이 예일대 고생물학자는 “완전하게 펼치면 길이가 약 1.6m까지 이른다”며 “불완전한 부분을 채운다면 그 길이는 2m에 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5억 년 전 바다의 생명체 복원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11일(현지시간) 사이언스 등 해외과학매체들은 ‘새롭게 발견된 지구에서 가장 큰 바다 생명체(Newly discovered sea creature was once the largest animal on Earth)’기사를 통해 5억 년 전 바다 생명체 복원 소식을 전했다.

5억 년 전 바다 생명체 복원의 주인공은 새우의 일종인 아에기로카시스. 아에기로카시스는 길이 2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부 모로코 언덕에서 4억8000년 전 것으로 판단되는 바위에서 과학자들은 수십여 개의 화석 파편을 분석했다.

아에기로카시스는 아노말로카리스과(Anomalocaridid)에 속하는 종으로 라틴어로 ‘이상한 새우’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피터 반 로이 예일대 고생물학자는 “완전하게 펼치면 길이가 약 1.6m까지 이른다”며 “불완전한 부분을 채운다면 그 길이는 2m에 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