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불합리한 규제·관행 타파에 직접 나섰다

등록 2015.03.26.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26일 금융개혁 현장점검반이 출범했다. 현장점검반은 순차적으로 400여개 금융회사를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즉시 해결해나갈 계획이다.

금융개혁 현장점검반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하나대투증권 빌딩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현장점검반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합동으로 4개 팀, 25명으로 구성됐다. 4개 팀(은행·지주, 비은행, 금융투자, 보험)은 금융위와 금감원 공동팀장 체제로 운영되며 금융협회 직원 등도 참여할 계획이다.

현장점검반은 앞으로 금융회사 등 금융현장을 직접 찾아가 불합리한 규제와 관행 등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해소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들은 대형금융회사와 중소형 금융회사 등 총 400개 금융회사를 방문하게 된다.

금융개혁 과제 등을 고려해 중소·벤처창업기업, 핀테크 기업, 기술금융 및 서민금융 이용자 등 금융이용자의 의견수렴을 위한 현장 방문도 한다.

‘금융규제민원포탈’에 올라온 규제개선 제안은 필요한 경우 건의자를 직접 방문해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현장점검반은 3월 말까지 현장방문 대상 및 방법 등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한 뒤 실제 방문은 4월 초부터 시작한다. 현장방문은 금융회사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일주일 전에 미리 통보한다.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는 의문”,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사전 통보하고 가면 무슨 소용이 있나”,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의견수렴을 잘 할 수 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26일 금융개혁 현장점검반이 출범했다. 현장점검반은 순차적으로 400여개 금융회사를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즉시 해결해나갈 계획이다.

금융개혁 현장점검반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하나대투증권 빌딩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현장점검반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합동으로 4개 팀, 25명으로 구성됐다. 4개 팀(은행·지주, 비은행, 금융투자, 보험)은 금융위와 금감원 공동팀장 체제로 운영되며 금융협회 직원 등도 참여할 계획이다.

현장점검반은 앞으로 금융회사 등 금융현장을 직접 찾아가 불합리한 규제와 관행 등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해소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들은 대형금융회사와 중소형 금융회사 등 총 400개 금융회사를 방문하게 된다.

금융개혁 과제 등을 고려해 중소·벤처창업기업, 핀테크 기업, 기술금융 및 서민금융 이용자 등 금융이용자의 의견수렴을 위한 현장 방문도 한다.

‘금융규제민원포탈’에 올라온 규제개선 제안은 필요한 경우 건의자를 직접 방문해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현장점검반은 3월 말까지 현장방문 대상 및 방법 등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한 뒤 실제 방문은 4월 초부터 시작한다. 현장방문은 금융회사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일주일 전에 미리 통보한다.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는 의문”,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사전 통보하고 가면 무슨 소용이 있나”,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의견수렴을 잘 할 수 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