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서 6세기 제작 추정 고구려 귀족 금귀고리 출토

등록 2015.06.04.
중도 2차조사지역 돌덧널무덤서 레고랜드 개발싸고 논란 가열될 듯

강원 춘천시 중도에서 발견된 돌덧널무덤과 그 안에서 출토된 고구려 양식의 ‘굵은고리 금귀고리’한 점. 평양이 아닌 고구려 변방 지역에서 귀족의 금귀고리가 나온것은 이례적이다. 문화재청 제공3강원 춘천시 중도에서 고구려 금귀고리 한 점이 출토됐다. 고구려 변방지역에서 유력 귀족이 사용한 금귀고리가 나온 것은 이례적이다.

문화재청은 “춘천 중도 2차 조사지역에서 삼국시대 소형 돌덧널무덤(석곽묘·石槨墓·땅을 판 뒤 돌덩어리로 벽을 쌓은 무덤) 1기와 ‘굵은고리 금귀고리’ 한 점을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무덤 안 북쪽에서 발견된 금귀고리는 전체 길이가 4.5cm 정도로 중심 고리(主環)와 노는 고리(遊環), 연결고리, 구체(샛장식·연결고리 아래에 달리는 꾸미개), 원판 모양 장식, 추 모양 장식 등으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중심 고리는 지름 1.8cm, 너비 1.4cm의 원형이며 이에 맞물린 노는 고리는 길이 1.4cm, 너비 약 2.1cm의 타원형이다. 특히 구체는 14개의 조그마한 고리(小環)들을 오밀조밀하게 이어 붙여 멋을 더했다.

연구팀은 이 귀고리가 평양 대성구역 안학동과 충북 청원 상봉리 유적에서 나온 고구려 금귀고리와 유사한 양식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단, 구체와 원판 모양 장식, 추 모양 장식이 더 커지고 세련된 모습을 띠고 있어 이들보다 늦은 6세기경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했다.

금귀고리가 매장된 무덤은 구덩이의 규모가 길이 3.2m 너비 2.6m로 돌덧널을 세운 뒤 구덩이와 돌덧널 사이를 깬돌로 채웠다. 바닥에는 지름 5∼7cm의 강돌을 깔아 시신을 올려놓는 시상(屍床)을 만들었다. 무덤 남쪽에서 발견된 다리뼈 일부는 거의 흙으로 변한 상태였다.



앞서 이곳에서는 1400여 기에 달하는 청동기시대 무덤과 주거지가 발견된 바 있어 레고랜드 개발을 둘러싼 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올 3월 시작된 2차 조사에서도 청동기시대 집터와 고인돌, 삼국시대 농경지 등이 잇달아 확인됐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중도 2차조사지역 돌덧널무덤서 레고랜드 개발싸고 논란 가열될 듯

강원 춘천시 중도에서 발견된 돌덧널무덤과 그 안에서 출토된 고구려 양식의 ‘굵은고리 금귀고리’한 점. 평양이 아닌 고구려 변방 지역에서 귀족의 금귀고리가 나온것은 이례적이다. 문화재청 제공3강원 춘천시 중도에서 고구려 금귀고리 한 점이 출토됐다. 고구려 변방지역에서 유력 귀족이 사용한 금귀고리가 나온 것은 이례적이다.

문화재청은 “춘천 중도 2차 조사지역에서 삼국시대 소형 돌덧널무덤(석곽묘·石槨墓·땅을 판 뒤 돌덩어리로 벽을 쌓은 무덤) 1기와 ‘굵은고리 금귀고리’ 한 점을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무덤 안 북쪽에서 발견된 금귀고리는 전체 길이가 4.5cm 정도로 중심 고리(主環)와 노는 고리(遊環), 연결고리, 구체(샛장식·연결고리 아래에 달리는 꾸미개), 원판 모양 장식, 추 모양 장식 등으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중심 고리는 지름 1.8cm, 너비 1.4cm의 원형이며 이에 맞물린 노는 고리는 길이 1.4cm, 너비 약 2.1cm의 타원형이다. 특히 구체는 14개의 조그마한 고리(小環)들을 오밀조밀하게 이어 붙여 멋을 더했다.

연구팀은 이 귀고리가 평양 대성구역 안학동과 충북 청원 상봉리 유적에서 나온 고구려 금귀고리와 유사한 양식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단, 구체와 원판 모양 장식, 추 모양 장식이 더 커지고 세련된 모습을 띠고 있어 이들보다 늦은 6세기경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했다.

금귀고리가 매장된 무덤은 구덩이의 규모가 길이 3.2m 너비 2.6m로 돌덧널을 세운 뒤 구덩이와 돌덧널 사이를 깬돌로 채웠다. 바닥에는 지름 5∼7cm의 강돌을 깔아 시신을 올려놓는 시상(屍床)을 만들었다. 무덤 남쪽에서 발견된 다리뼈 일부는 거의 흙으로 변한 상태였다.



앞서 이곳에서는 1400여 기에 달하는 청동기시대 무덤과 주거지가 발견된 바 있어 레고랜드 개발을 둘러싼 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올 3월 시작된 2차 조사에서도 청동기시대 집터와 고인돌, 삼국시대 농경지 등이 잇달아 확인됐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