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선린인터넷고, 상원고 꺽고 35년만에 ‘황금사자기’ 우승

등록 2015.06.30.
선린인터넷고 35년만에 ‘황금사자’ 품다

황금사자기 고교야구선수권 폐막

이영하-김대현, 상원고 2점 봉쇄… 2회 대거 6득점 짜릿한 역전승

선린인터넷고와 대구 상원고의 제69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협회 공동 주최) 결승이 열린 29일. 경기 직전 한국야구위원회(KBO)는 kt와 NC를 제외한 8개 구단의 2016년도 1차 지명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올해 전체 고교 투수 최대어로 꼽히는 선린인터넷고의 오른손 투수 이영하는 두산의 부름을 받았다. 이영하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같은 학교의 오른손 투수 김대현은 LG 유니폼을 입게 됐다.

연고 지역에서 1명씩을 우선 선발하는 1차 지명 제도가 부활한 2014년 이후 한 학교 투수 2명이 나란히 1차 지명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2014년도에 덕수정보고 투수 한주성과 내야수 임병욱이 각각 두산과 넥센으로부터 1차 지명을 받았지만 포지션이 달랐다.

35년 만에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은 팀은 고교 최고의 오른손 ‘원투펀치’를 보유한 선린인터넷고였다.

이날 목동구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김대현과 이영하가 나란히 이어 던진 선린인터넷고는 막강 타선을 보유한 대구 상원고를 7-2로 이겼다. 선린인터넷고는 1963년, 1966년, 1969년, 1980년에 이어 다섯 번째 황금사자기를 차지했다. 박노준(야구해설위원)이 당대 최고 투수 선동열(전 KIA 감독)을 상대로 결승 2점 홈런을 뽑아내며 마지막 우승을 차지한 1980년 이후 35년 만이다. 3루 측 관중석을 빼곡히 메운 선린인터넷고 동문들은 교가와 응원가를 부르며 우승을 자축했다.

선린인터넷고는 경기 초반 실책을 연발하며 선취점을 내줬다. 2회초 수비에서 무려 3개의 실책과 1번의 포수 패스트볼이 이어져 2점을 빼앗긴 것. 하지만 곧 이은 2회말 공격에서 선두 타자 안준모가 상대 선발 변준호를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반격의 기회를 잡았다. 상대 투수들의 제구 난조로 만든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선린인터넷고는 이우상의 동점 적시타와 김규성의 기습 스퀴즈 번트로 역전에 성공했고, 계속된 2사 만루에서 홍성호가 좌중간을 가르는 3타점 싹쓸이 2루타를 쳐내 6-2로 점수 차를 벌렸다. 홍성호는 7회에도 희생플라이로 1타점을 추가했다.

선린인터넷고의 선발 투수 김대현은 5와 3분의 1이닝 동안 3피안타 3사사구 2실점(비자책)으로 승리 투수가 됐고 6회 1사 1, 3루에서 구원 등판한 이영하는 3과 3분의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 팀 승리를 지켰다. 이번 대회 팀이 거둔 5승 가운데 3승을 기록한 김대현은 최우수선수(MVP)를, 2승을 올린 이영하는 우수선수상을 받았다. 김대현의 직구 최고 스피드는 시속 147km, 이영하는 150km였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선린인터넷고 35년만에 ‘황금사자’ 품다

황금사자기 고교야구선수권 폐막

이영하-김대현, 상원고 2점 봉쇄… 2회 대거 6득점 짜릿한 역전승

선린인터넷고와 대구 상원고의 제69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협회 공동 주최) 결승이 열린 29일. 경기 직전 한국야구위원회(KBO)는 kt와 NC를 제외한 8개 구단의 2016년도 1차 지명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올해 전체 고교 투수 최대어로 꼽히는 선린인터넷고의 오른손 투수 이영하는 두산의 부름을 받았다. 이영하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같은 학교의 오른손 투수 김대현은 LG 유니폼을 입게 됐다.

연고 지역에서 1명씩을 우선 선발하는 1차 지명 제도가 부활한 2014년 이후 한 학교 투수 2명이 나란히 1차 지명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2014년도에 덕수정보고 투수 한주성과 내야수 임병욱이 각각 두산과 넥센으로부터 1차 지명을 받았지만 포지션이 달랐다.

35년 만에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은 팀은 고교 최고의 오른손 ‘원투펀치’를 보유한 선린인터넷고였다.

이날 목동구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김대현과 이영하가 나란히 이어 던진 선린인터넷고는 막강 타선을 보유한 대구 상원고를 7-2로 이겼다. 선린인터넷고는 1963년, 1966년, 1969년, 1980년에 이어 다섯 번째 황금사자기를 차지했다. 박노준(야구해설위원)이 당대 최고 투수 선동열(전 KIA 감독)을 상대로 결승 2점 홈런을 뽑아내며 마지막 우승을 차지한 1980년 이후 35년 만이다. 3루 측 관중석을 빼곡히 메운 선린인터넷고 동문들은 교가와 응원가를 부르며 우승을 자축했다.

선린인터넷고는 경기 초반 실책을 연발하며 선취점을 내줬다. 2회초 수비에서 무려 3개의 실책과 1번의 포수 패스트볼이 이어져 2점을 빼앗긴 것. 하지만 곧 이은 2회말 공격에서 선두 타자 안준모가 상대 선발 변준호를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반격의 기회를 잡았다. 상대 투수들의 제구 난조로 만든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선린인터넷고는 이우상의 동점 적시타와 김규성의 기습 스퀴즈 번트로 역전에 성공했고, 계속된 2사 만루에서 홍성호가 좌중간을 가르는 3타점 싹쓸이 2루타를 쳐내 6-2로 점수 차를 벌렸다. 홍성호는 7회에도 희생플라이로 1타점을 추가했다.

선린인터넷고의 선발 투수 김대현은 5와 3분의 1이닝 동안 3피안타 3사사구 2실점(비자책)으로 승리 투수가 됐고 6회 1사 1, 3루에서 구원 등판한 이영하는 3과 3분의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 팀 승리를 지켰다. 이번 대회 팀이 거둔 5승 가운데 3승을 기록한 김대현은 최우수선수(MVP)를, 2승을 올린 이영하는 우수선수상을 받았다. 김대현의 직구 최고 스피드는 시속 147km, 이영하는 150km였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탑승권을 두 번 확인하는 이유 아십니까? | KBS 220925 방송
    재생02:09
    1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탑승권을 두 번 확인하는 이유 아십니까? | KBS 220925 방송
  2. 그가 다시 보스로 돌아왔다! 구단주가 된 허재의 출근길 모습은? | KBS 220925 방송
    재생01:54
    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그가 다시 보스로 돌아왔다! 구단주가 된 허재의 출근길 모습은? | KBS 220925 방송
  3. 승무원들의 비행 전에 뭘 하는지 보러 괌? | KBS 220925 방송
    재생02:36
    3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승무원들의 비행 전에 뭘 하는지 보러 괌? | KBS 220925 방송
  4. 박나래가 레시피 얻어간 \
    재생02:40
    4
    프리한19박나래가 레시피 얻어간 '얼그레이 하이볼' 그 식당?! 극극극소수 닭 특수 부위 맛집 | tvN SHOW 220926 방송
  5. 분노한 이중문의 호소! 그러나 나영희는 당당하게 궤변을 늘어 놓고.... | KBS 220926 방송
    재생01:51
    5
    황금가면분노한 이중문의 호소! 그러나 나영희는 당당하게 궤변을 늘어 놓고.... | KBS 220926 방송
  6. [31회 선공개] \
    재생02:24
    6
    톡파원 25시[31회 선공개] '군 생활의 활력소' 윤지성이 톡파원에서 보고 싶었던 사람⤜⤞이찬원 《톡파원 25시》 9/26(월) 밤 8시 50분 방송
  7. 이국주표 디저트의 정체는!?  "사장님... 리필이요!" 말리던 매니저도 리필하게 만든 요리!!!, MBC 220924 방송
    재생04:37
    7
    전지적 참견 시점이국주표 디저트의 정체는!? "사장님... 리필이요!" 말리던 매니저도 리필하게 만든 요리!!!, MBC 220924 방송
  8. 세상 어디에도 이런 구단주는 없었다..! 버럭 허재가 가는 길! | KBS 220925 방송
    재생02:23
    8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세상 어디에도 이런 구단주는 없었다..! 버럭 허재가 가는 길! | KBS 220925 방송
  9. 입짧은햇님X송재희의 폭풍 면치기!! 기분 좋게 칼칼한 탄탄면 먹방 가보자고 | tvN 220926 방송
    재생01:39
    9
    줄 서는 식당입짧은햇님X송재희의 폭풍 면치기!! 기분 좋게 칼칼한 탄탄면 먹방 가보자고 | tvN 220926 방송
  10. [충격엔딩] "오빠는 내꺼야" 사생팬 때문에 위기에 처한 임주환 같이 당한 이하나..?! | KBS 220925 방송
    재생03:08
    10
    삼남매가 용감하게[충격엔딩] "오빠는 내꺼야" 사생팬 때문에 위기에 처한 임주환 같이 당한 이하나..?! | KBS 220925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