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모차부대, 反아베 시위…“내 아이 죽게 할 순 없다”

등록 2015.07.28.
안보법제 비판시위 갈수록 확산

주부 2000명 아이와 함께 거리로… 6대 언론사 조사 모두 “반대” 더 많아

자민당 내에서도 비판 목소리 나와

“韓 징용자, 美中 전쟁포로와 달라”… 미쓰비시 강제노역 사과 관련 주장



“이 아이들은 다른 사람을 죽이거나, 죽임을 당하기 위해 태어난 것이 아니다.”

일요일인 26일 오후 ‘젊은이의 거리’로 불리는 도쿄 시부야(澁谷) 거리에 아이를 안거나 유모차에 태운 2000여 명의 ‘엄마 부대’가 등장했다. 참가자들은 “엄마는 전쟁을 하지 않기로 했다” “누구의 아이도 죽게 할 수 없다” 등을 외치며 행진했다.

엄마 부대는 이날 도쿄뿐 아니라 니가타(新潟)와 교토(京都), 후쿠오카(福岡) 등 전국 각지에서 시위를 벌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강행 처리 중인 안보법제 반대 시위가 대학생 등 젊은 층에 이어 어머니에게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3주 전 인터넷에서 ‘안보법제에 반대하는 엄마모임’을 조직한 세 아이의 어머니 사이고 미나코(西鄕南海子·27) 씨는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군사와 외교 전문가는 아니지만 매일 집에서 생명의 현장(육아)과 마주하고 있다. 안보법제가 통과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치와 무관한 기사를 실어온 여성지까지 정권 비판에 가세했다. 여성 주간지 ‘여성자신’은 최근호에 ‘아베 총리는 세계의 수치다’ ‘전쟁으로 우는 것은 여성과 아이들’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얼마 전까지 혐한(嫌韓) 기사를 많이 써온 주간지들도 이제 아베 비판 대열에 참가하고 있다. 유력 주간지 ‘주간현대’는 차기 총리 후보 이름까지 거론하고 있다.



아베 정권으로부터의 민심 이탈은 6대 중앙 언론사 여론조사에서도 확인된다. 우파 성향의 요미우리신문이 24∼26일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이달 초 조사 때보다 9%포인트 늘어난 49%였다. 지지한다는 응답은 6%포인트 감소한 43%였다. 니혼게이자이 아사히 마이니치 도쿄 산케이신문 조사에서도 반대 여론이 더 많아 ‘재경(在京) 6대지’ 조사에서 모두 아베 총리 재집권 후 처음 역전 현상이 확인됐다.

요미우리신문은 “정권과 여당이 충격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자민당 내 이상 기류도 감지된다.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전 자민당 총무회장은 26일 아베 총리도 참석한 ‘국제 여성 비즈니스회의’ 인사말에서 “앞으로 필요한 리더는 강한 리더가 아니다. 자신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포용하는 힘이 필요하다”고 아베 총리를 정면 겨냥했다. 일본 언론은 “(당내 아베 비판은) 없었던 일이다”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의 구심력이 약화됐다고 보기에는 이르다는 지적이 많다. 익명을 요구한 일본 정치학자는 “일본은 국민이 아니라 정당이 총리를 정한다. 자민당 지지율이 단단하고 제1야당인 민주당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이 여전해 아베 정권이 몰락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단 정해지고 나면 대세에 따르는 일본 국민성도 아베 정권이 자신감을 갖는 한 이유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미군 포로에게 사죄하고 중국인 강제 노역자에게 보상을 추진 중인 미쓰비시 머티리얼의 오카모토 유키오(岡本行夫) 사외이사는 27일 산케이신문에 실은 기고문에서 “한국이 주장하는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는 전쟁 포로 문제와 상당히 성질이 다르다. 일본으로 데려온 중국인 노동자의 사례는 전쟁 포로와 유사하다”고 밝혔다. 이는 1910년 한일강제병합이 합법으로 당시 조선인에 대한 강제징용은 ‘국민 징용령’에 따른 합법 조치였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도쿄=배극인 특파원 bae2150@donga.com

안보법제 비판시위 갈수록 확산

주부 2000명 아이와 함께 거리로… 6대 언론사 조사 모두 “반대” 더 많아

자민당 내에서도 비판 목소리 나와

“韓 징용자, 美中 전쟁포로와 달라”… 미쓰비시 강제노역 사과 관련 주장



“이 아이들은 다른 사람을 죽이거나, 죽임을 당하기 위해 태어난 것이 아니다.”

일요일인 26일 오후 ‘젊은이의 거리’로 불리는 도쿄 시부야(澁谷) 거리에 아이를 안거나 유모차에 태운 2000여 명의 ‘엄마 부대’가 등장했다. 참가자들은 “엄마는 전쟁을 하지 않기로 했다” “누구의 아이도 죽게 할 수 없다” 등을 외치며 행진했다.

엄마 부대는 이날 도쿄뿐 아니라 니가타(新潟)와 교토(京都), 후쿠오카(福岡) 등 전국 각지에서 시위를 벌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강행 처리 중인 안보법제 반대 시위가 대학생 등 젊은 층에 이어 어머니에게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3주 전 인터넷에서 ‘안보법제에 반대하는 엄마모임’을 조직한 세 아이의 어머니 사이고 미나코(西鄕南海子·27) 씨는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군사와 외교 전문가는 아니지만 매일 집에서 생명의 현장(육아)과 마주하고 있다. 안보법제가 통과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치와 무관한 기사를 실어온 여성지까지 정권 비판에 가세했다. 여성 주간지 ‘여성자신’은 최근호에 ‘아베 총리는 세계의 수치다’ ‘전쟁으로 우는 것은 여성과 아이들’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얼마 전까지 혐한(嫌韓) 기사를 많이 써온 주간지들도 이제 아베 비판 대열에 참가하고 있다. 유력 주간지 ‘주간현대’는 차기 총리 후보 이름까지 거론하고 있다.



아베 정권으로부터의 민심 이탈은 6대 중앙 언론사 여론조사에서도 확인된다. 우파 성향의 요미우리신문이 24∼26일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이달 초 조사 때보다 9%포인트 늘어난 49%였다. 지지한다는 응답은 6%포인트 감소한 43%였다. 니혼게이자이 아사히 마이니치 도쿄 산케이신문 조사에서도 반대 여론이 더 많아 ‘재경(在京) 6대지’ 조사에서 모두 아베 총리 재집권 후 처음 역전 현상이 확인됐다.

요미우리신문은 “정권과 여당이 충격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자민당 내 이상 기류도 감지된다.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전 자민당 총무회장은 26일 아베 총리도 참석한 ‘국제 여성 비즈니스회의’ 인사말에서 “앞으로 필요한 리더는 강한 리더가 아니다. 자신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포용하는 힘이 필요하다”고 아베 총리를 정면 겨냥했다. 일본 언론은 “(당내 아베 비판은) 없었던 일이다”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의 구심력이 약화됐다고 보기에는 이르다는 지적이 많다. 익명을 요구한 일본 정치학자는 “일본은 국민이 아니라 정당이 총리를 정한다. 자민당 지지율이 단단하고 제1야당인 민주당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이 여전해 아베 정권이 몰락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단 정해지고 나면 대세에 따르는 일본 국민성도 아베 정권이 자신감을 갖는 한 이유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미군 포로에게 사죄하고 중국인 강제 노역자에게 보상을 추진 중인 미쓰비시 머티리얼의 오카모토 유키오(岡本行夫) 사외이사는 27일 산케이신문에 실은 기고문에서 “한국이 주장하는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는 전쟁 포로 문제와 상당히 성질이 다르다. 일본으로 데려온 중국인 노동자의 사례는 전쟁 포로와 유사하다”고 밝혔다. 이는 1910년 한일강제병합이 합법으로 당시 조선인에 대한 강제징용은 ‘국민 징용령’에 따른 합법 조치였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도쿄=배극인 특파원 bae2150@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갈등 폭발 "눈치 보는 게 너무 싫어" 같이하는 즐거움을 잃은 6년차 안현모X라이머 부부!! | tvN 220815 방송
    재생05:06
    1
    우리들의 차차차갈등 폭발 "눈치 보는 게 너무 싫어" 같이하는 즐거움을 잃은 6년차 안현모X라이머 부부!! | tvN 220815 방송
  2. [7화 예고] 김상경, 김민재 정체 알고 있었다?! 계수의원 풍비박산 위기
    재생00:37
    2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7화 예고] 김상경, 김민재 정체 알고 있었다?! 계수의원 풍비박산 위기
  3. 성공한 도청? 차대표를 쫒는 곽시양과 강미나 과연 차대표는 어디로 가는걸까? | KBS 220815 방송
    재생02:40
    3
    미남당성공한 도청? 차대표를 쫒는 곽시양과 강미나 과연 차대표는 어디로 가는걸까? | KBS 220815 방송
  4. 김소현 · 뮤지컬 명성황후 앙상블 - 백성이여 일어나라 <뮤지컬 명성황후 中> | KBS 220815 방송
    재생05:24
    4
    광복 77주년 코리아 온 스테이지 <600년의 길이 열리다>김소현 · 뮤지컬 명성황후 앙상블 - 백성이여 일어나라 <뮤지컬 명성황후 中> | KBS 220815 방송
  5. [속풀이 상담소] 20년간 외도 저지른 남편, 내연녀 감싸려 자해까지? "식칼을 가지고 와서 협박하더라고요" MBN 220813 방송
    재생01:49
    5
    속풀이쇼 동치미[속풀이 상담소] 20년간 외도 저지른 남편, 내연녀 감싸려 자해까지? "식칼을 가지고 와서 협박하더라고요" MBN 220813 방송
  6. ‘슈퍼맘’ 나비, 김윤지에 전하는 속전속결 임신 1급 비법
    재생01:54
    6
    동상이몽2_너는 내 운명‘슈퍼맘’ 나비, 김윤지에 전하는 속전속결 임신 1급 비법
  7. [3화 예고] 세 명의 여자들과 데이트를 한 후 그의 마음은..?
    재생00:30
    7
    각자의 본능대로[3화 예고] 세 명의 여자들과 데이트를 한 후 그의 마음은..?
  8. 조선시대에도 브로맨스가..? 당대 최고 화가-시인의 교환일기 | JTBC 220814 방송
    재생08:45
    8
    차이나는 클라스조선시대에도 브로맨스가..? 당대 최고 화가-시인의 교환일기 | JTBC 220814 방송
  9. [예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 충격에 휩싸인 혜리&윤배네 | 고딩엄빠2 MBN 220809 방송
    재생01:00
    9
    고딩엄빠2[예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 충격에 휩싸인 혜리&윤배네 | 고딩엄빠2 MBN 220809 방송
  10. 촬영 후 햄버거 먹부림 시작!  규정속도(?) 준수하는 친구와 달리 폭주하는 이장우, MBC 220805 방송
    재생04:46
    10
    나 혼자 산다촬영 후 햄버거 먹부림 시작! 규정속도(?) 준수하는 친구와 달리 폭주하는 이장우, MBC 220805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