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잘하는 공무원’ 성과급 확대 방안 추진… 일 잘하면 성과급 50% 추가 지급

등록 2015.08.07.
‘일 잘하는 공무원’

일 잘하는 공무원에 성과급을 주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어 화제다.

인사혁신처는 7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통해 공무원 임금 체계를 개편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일 잘하는 공무원에 성과급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혁신처는 일단 현재 ‘S-A-B-C’로 평가하고 있는 공무원들의 업무 성과 평가를 세분화한다.

업무 성과가 탁월한 일 잘하는 공무원에게는 SS등급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S등급을 받으면 기존에 S등급 성과급의 50%를 더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업무 성과가 떨어지는 공무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부처 내 별도의 팀을 꾸리는 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업무 성과가 미흡한 공직자는 업무 역량을 계발할 수 있도록 재교육 시스템을 도입하며, 개선이 없을 시 퇴출까지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에 S등급은 전체 공무원의 20%, A등급은 30%, B등급은 40%, C등급은 10%를 차지하고 있으며, 6월과 12월 근무성적 평정을 기준으로 업무 성과 등급이 나뉘게 된다.

인사혁신처는 현재 기획재정부와 예산 배정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으며, 9∼10월 재원 배분에 대한 협의가 마무리되면 올해 안에 ‘보수·수당 규정’을 개정할 방침이다.

‘일 잘하는 공무원’ 소식에 누리꾼들은 “일 잘하는 공무원, 성과를 평가할만한 제대로 된 기준이 갖춰지지 않는 한 줄서기 잘하는 사람이 성과급 더 받을 듯”, “일 잘하는 공무원, 공무원도 왜 이래야 되는 건지?”, “일 잘하는 공무원, 국회의원도 시행해 보는 건 어떨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일 잘하는 공무원’

일 잘하는 공무원에 성과급을 주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어 화제다.

인사혁신처는 7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통해 공무원 임금 체계를 개편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일 잘하는 공무원에 성과급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혁신처는 일단 현재 ‘S-A-B-C’로 평가하고 있는 공무원들의 업무 성과 평가를 세분화한다.

업무 성과가 탁월한 일 잘하는 공무원에게는 SS등급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S등급을 받으면 기존에 S등급 성과급의 50%를 더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업무 성과가 떨어지는 공무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부처 내 별도의 팀을 꾸리는 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업무 성과가 미흡한 공직자는 업무 역량을 계발할 수 있도록 재교육 시스템을 도입하며, 개선이 없을 시 퇴출까지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에 S등급은 전체 공무원의 20%, A등급은 30%, B등급은 40%, C등급은 10%를 차지하고 있으며, 6월과 12월 근무성적 평정을 기준으로 업무 성과 등급이 나뉘게 된다.

인사혁신처는 현재 기획재정부와 예산 배정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으며, 9∼10월 재원 배분에 대한 협의가 마무리되면 올해 안에 ‘보수·수당 규정’을 개정할 방침이다.

‘일 잘하는 공무원’ 소식에 누리꾼들은 “일 잘하는 공무원, 성과를 평가할만한 제대로 된 기준이 갖춰지지 않는 한 줄서기 잘하는 사람이 성과급 더 받을 듯”, “일 잘하는 공무원, 공무원도 왜 이래야 되는 건지?”, “일 잘하는 공무원, 국회의원도 시행해 보는 건 어떨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