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부인, 또 야스쿠니 참배… 페북에 인증샷

등록 2015.08.19.
패전일엔 ‘가미카제’ 비행장 방문… 한일 우호발언 하더니 극우행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18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한 사실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아키에 여사는 “지란(知覽)(에 다녀온) 후의 야스쿠니는 느낌이 다르다…”는 글과 함께 궁사(宮司·신사의 우두머리 신관)와 함께 찍은 사진도 올렸다.

지란은 가고시마(鹿兒島) 현 미나미큐슈(南九州) 시의 ‘지란특공평화회관’을 의미하는데 아키에 여사는 앞서 패전 70년 기념일인 15일 이곳을 방문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자살특공대인 가미카제 특공대가 출격했던 비행장이 있던 곳으로 현재는 이들의 유서와 편지 등 1만4000여 점이 전시돼 있다. 미나미큐슈 시는 전쟁을 미화하는 이들 전시물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아키에 여사는 올 5월에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아키에 여사는 이와 비슷한 시기 일본의 한 패션잡지에 실린 재일 한국인 정치학자 강상중 교수와의 대담에선 “내게도 대륙의 피가 흐를지 모른다”고 발언해 한국인의 호감을 사기도 했다. 역사 인식과 관련해 모순되는 행보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이를 두고 아키에 여사가 아베 총리를 내조하면서 그때그때 상황 논리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달 15일 주변국의 반발을 의식해 야스쿠니 참배를 자제한 남편을 대신해 아키에 여사가 나섬으로써 일본 내 보수 세력의 기대에 부응하려 했다는 것이다.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패전일엔 ‘가미카제’ 비행장 방문… 한일 우호발언 하더니 극우행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18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한 사실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아키에 여사는 “지란(知覽)(에 다녀온) 후의 야스쿠니는 느낌이 다르다…”는 글과 함께 궁사(宮司·신사의 우두머리 신관)와 함께 찍은 사진도 올렸다.

지란은 가고시마(鹿兒島) 현 미나미큐슈(南九州) 시의 ‘지란특공평화회관’을 의미하는데 아키에 여사는 앞서 패전 70년 기념일인 15일 이곳을 방문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자살특공대인 가미카제 특공대가 출격했던 비행장이 있던 곳으로 현재는 이들의 유서와 편지 등 1만4000여 점이 전시돼 있다. 미나미큐슈 시는 전쟁을 미화하는 이들 전시물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아키에 여사는 올 5월에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아키에 여사는 이와 비슷한 시기 일본의 한 패션잡지에 실린 재일 한국인 정치학자 강상중 교수와의 대담에선 “내게도 대륙의 피가 흐를지 모른다”고 발언해 한국인의 호감을 사기도 했다. 역사 인식과 관련해 모순되는 행보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이를 두고 아키에 여사가 아베 총리를 내조하면서 그때그때 상황 논리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달 15일 주변국의 반발을 의식해 야스쿠니 참배를 자제한 남편을 대신해 아키에 여사가 나섬으로써 일본 내 보수 세력의 기대에 부응하려 했다는 것이다.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