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변이’ 이광수, 박보영과 다정한 커플 샷… “존재 자체, 사랑스럽다”

등록 2015.09.24.
‘돌연변이 박보영’

배우 이광수와 이천희가 박보영의 매력에 대해 언급했다.

이광수는 24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돌연변이’ 제작보고회에서 “박보영은 존재 자체가 사랑스럽다”고 표현했다.

이광수는 “본인도 그런 것을 알고 있지 않을까 싶다. 박보영의 말 한 마디와 표정을 보면서 ‘이래서 다들 박보영 박보영 하는구나’ 싶더라”고 극찬했다.

옆에 있던 이천희 또한 “박보영이 있는 현장과 없는 현장이 너무 달랐다. 박보영이 끝나고 가면 현장이 시무룩해졌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보영은 “유일한 여자 배우라 그런 것 같다. 이 자리를 빌려 나를 아껴준 모든 스태프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고 감사인사를 했다.

영화 ‘돌연변이’는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생선인간이 된 청년 ‘박구’(이광수)가 세상의 관심으로 깜짝 스타가 되었다가 제약회사의 음모로 세상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주인공 ‘박구’ 역은 드라마와 영화 그리고 예능 ‘런닝맨’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우 이광수가 분했다. 그의 전 여자친구 ‘주진’은 최근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에서 빙의녀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박보영이 맡았다. 더불어 이천희가 취준생 ‘상원’으로 변신해 이 시대 청춘들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권오광 감독이 연출한 ‘돌연변이’는 10월 1일 개막하는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영화 팬들을 먼저 만난 뒤 10월 22일 정식 개봉한다.

‘돌연변이 박보영’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돌연변이 박보영, 역시 박보영이다”, “돌연변이 박보영, 나도 느껴보고 싶다”, “돌연변이 박보영, 진짜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돌연변이 박보영’

배우 이광수와 이천희가 박보영의 매력에 대해 언급했다.

이광수는 24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돌연변이’ 제작보고회에서 “박보영은 존재 자체가 사랑스럽다”고 표현했다.

이광수는 “본인도 그런 것을 알고 있지 않을까 싶다. 박보영의 말 한 마디와 표정을 보면서 ‘이래서 다들 박보영 박보영 하는구나’ 싶더라”고 극찬했다.

옆에 있던 이천희 또한 “박보영이 있는 현장과 없는 현장이 너무 달랐다. 박보영이 끝나고 가면 현장이 시무룩해졌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보영은 “유일한 여자 배우라 그런 것 같다. 이 자리를 빌려 나를 아껴준 모든 스태프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고 감사인사를 했다.

영화 ‘돌연변이’는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생선인간이 된 청년 ‘박구’(이광수)가 세상의 관심으로 깜짝 스타가 되었다가 제약회사의 음모로 세상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주인공 ‘박구’ 역은 드라마와 영화 그리고 예능 ‘런닝맨’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우 이광수가 분했다. 그의 전 여자친구 ‘주진’은 최근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에서 빙의녀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박보영이 맡았다. 더불어 이천희가 취준생 ‘상원’으로 변신해 이 시대 청춘들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권오광 감독이 연출한 ‘돌연변이’는 10월 1일 개막하는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영화 팬들을 먼저 만난 뒤 10월 22일 정식 개봉한다.

‘돌연변이 박보영’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돌연변이 박보영, 역시 박보영이다”, “돌연변이 박보영, 나도 느껴보고 싶다”, “돌연변이 박보영, 진짜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