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모 여고, 시험지 도난 의심… 교사 서랍 속 물건도 도난

등록 2015.10.06.
‘춘천 여고 시험지’

강원 춘천시의 한 여고에서 중간고사 시험지 도난 의심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해당 학교에 따르면 2학기 중간고사 첫날인 5일 오전 8시30분쯤 시험지를 보관 중이던 교무실 내 캐비닛 여러 개에서 강제로 문을 열려고 시도한 흔적이 발견됐다. 또 한 교사의 책상 서랍에 있던 소량의 도서상품권이 도난당했다.

학교 측은 즉시 경찰에 신고하는 한편, 1∼3학년 모두 1교시 시험을 마친 뒤 시험을 전면 중단조치했다.

한 학생은 “1교시 시험이 끝나자마자 ‘학생들은 자습하고 선생님들은 연구실로 모이라’는 교내 방송이 나왔다”며 “2교시부터 시험이 중단돼 학생들 모두 혼란스러웠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학교와 경찰 조사 결과, 해당 캐비닛에 들어있던 시험지는 유출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학교 측은 휴대전화 촬영 등으로 인한 문제 유출 가능성이 있는 만큼, 전 과목 시험 문제를 재출제해 6일 시험을 다시 보기로 했다.

이에 따라 6∼8일로 예정된 시험은 그대로 치르며, 5일 치르기로 했던 시험은 12일로 미뤄졌다. 이날 1교시에 시행한 시험은 모두 무효처리하기로 했다. 학교 측은 학생들에게 시험 중단 배경을 설명했고, 학부모들에게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설명과 함께 양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돌발적인 상황이 발생해 당황스럽고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혼란을 드려 미안한 심정”이라며 “일단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서는 시험지를 노린 것인지, 일반 금품을 노린 것인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주변 폐쇄회로(CC)TV 확인과 현장 정밀 감식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춘천 여고 시험지’

강원 춘천시의 한 여고에서 중간고사 시험지 도난 의심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해당 학교에 따르면 2학기 중간고사 첫날인 5일 오전 8시30분쯤 시험지를 보관 중이던 교무실 내 캐비닛 여러 개에서 강제로 문을 열려고 시도한 흔적이 발견됐다. 또 한 교사의 책상 서랍에 있던 소량의 도서상품권이 도난당했다.

학교 측은 즉시 경찰에 신고하는 한편, 1∼3학년 모두 1교시 시험을 마친 뒤 시험을 전면 중단조치했다.

한 학생은 “1교시 시험이 끝나자마자 ‘학생들은 자습하고 선생님들은 연구실로 모이라’는 교내 방송이 나왔다”며 “2교시부터 시험이 중단돼 학생들 모두 혼란스러웠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학교와 경찰 조사 결과, 해당 캐비닛에 들어있던 시험지는 유출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학교 측은 휴대전화 촬영 등으로 인한 문제 유출 가능성이 있는 만큼, 전 과목 시험 문제를 재출제해 6일 시험을 다시 보기로 했다.

이에 따라 6∼8일로 예정된 시험은 그대로 치르며, 5일 치르기로 했던 시험은 12일로 미뤄졌다. 이날 1교시에 시행한 시험은 모두 무효처리하기로 했다. 학교 측은 학생들에게 시험 중단 배경을 설명했고, 학부모들에게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설명과 함께 양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돌발적인 상황이 발생해 당황스럽고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혼란을 드려 미안한 심정”이라며 “일단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서는 시험지를 노린 것인지, 일반 금품을 노린 것인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주변 폐쇄회로(CC)TV 확인과 현장 정밀 감식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