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 창건 기념일 열병식에 등장할 주요 무기

등록 2015.10.07.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과시하기 위해 10일 노동당 창건일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핵을 상징하는 마크가 부착된 군사 장비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 동향에 밝은 대북 소식통은 6일 “북한의 열병식은 러시아(5월) 중국(9월)의 전승 70주년 기념 열병식을 의식해 자신들이 동원할 수 있는 육해공 전력을 모두 공개하고 핵무기와 장거리미사일의 보유를 과시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는 이날 북한 노동신문을 통해 발표한 노동당 70주년 기념 논문에서 “자위적 핵 억제력을 부단히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평양 인근에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무수단 중거리미사일(IRBM), 노동 중거리미사일, 스커드 단거리미사일을 총동원해 열병식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북한은 2012년 4월 열병식에서 이동식 ICBM인 KN-08(최대 사거리 1만2000km 추정)을 처음 공개했다.

북한은 이 밖에도 각종 전차 자주포 등 수백 대의 군사 장비를 모아 열병식 연습을 하고 있다. 특히 고속함정, 다연장포, 무인기 등 신형 무기가 동원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5월 시험 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열병식에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기존 열병식과 달리 이번에는 평양 대동강에서 잠수함과 수상 함정 수십 척이 기동하는 행사를 처음으로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에는 AN-2기 14대를 동원해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숫자 ‘70’을 공중에서 형상화하는 쇼를 연습했다. 이 비행기는 저고도로 비행해 특수부대를 침투시키는 북한의 비대칭 전력이다. 북한이 열병식에서 ICBM 등 첨단 무기를 선보이는 동시에 1940년대 옛 소련이 개발한 구식 프로펠러 비행기인 AN-2로 에어쇼를 하는 묘한 장면이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달 전승절 열병식에서 헬리콥터를 활용해 숫자 ‘70’을 선보였다.

또 북한군 2만여 명이 7월부터 평양 인근에서 열병식 연습에 한창이다. 사상 최대 규모다. 올해 2월 김정은이 북한의 최고 정책결정기구인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을 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열병식에 등장할 무기가 일부를 제외하고는 30년 이상 지난 낡은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북한은 눈이 내리는 겨울철 등 악조건에서도 위성을 발사할 기술력을 갖고 있다고 밝혀 장거리미사일 발사 시기가 당 창건일 전후가 아닌 연말이 될 가능성을 내비쳤다.

윤완준 zeitung@donga.com 조숭호 기자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과시하기 위해 10일 노동당 창건일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핵을 상징하는 마크가 부착된 군사 장비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 동향에 밝은 대북 소식통은 6일 “북한의 열병식은 러시아(5월) 중국(9월)의 전승 70주년 기념 열병식을 의식해 자신들이 동원할 수 있는 육해공 전력을 모두 공개하고 핵무기와 장거리미사일의 보유를 과시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는 이날 북한 노동신문을 통해 발표한 노동당 70주년 기념 논문에서 “자위적 핵 억제력을 부단히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평양 인근에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무수단 중거리미사일(IRBM), 노동 중거리미사일, 스커드 단거리미사일을 총동원해 열병식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북한은 2012년 4월 열병식에서 이동식 ICBM인 KN-08(최대 사거리 1만2000km 추정)을 처음 공개했다.

북한은 이 밖에도 각종 전차 자주포 등 수백 대의 군사 장비를 모아 열병식 연습을 하고 있다. 특히 고속함정, 다연장포, 무인기 등 신형 무기가 동원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5월 시험 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열병식에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기존 열병식과 달리 이번에는 평양 대동강에서 잠수함과 수상 함정 수십 척이 기동하는 행사를 처음으로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에는 AN-2기 14대를 동원해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숫자 ‘70’을 공중에서 형상화하는 쇼를 연습했다. 이 비행기는 저고도로 비행해 특수부대를 침투시키는 북한의 비대칭 전력이다. 북한이 열병식에서 ICBM 등 첨단 무기를 선보이는 동시에 1940년대 옛 소련이 개발한 구식 프로펠러 비행기인 AN-2로 에어쇼를 하는 묘한 장면이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달 전승절 열병식에서 헬리콥터를 활용해 숫자 ‘70’을 선보였다.

또 북한군 2만여 명이 7월부터 평양 인근에서 열병식 연습에 한창이다. 사상 최대 규모다. 올해 2월 김정은이 북한의 최고 정책결정기구인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을 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열병식에 등장할 무기가 일부를 제외하고는 30년 이상 지난 낡은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북한은 눈이 내리는 겨울철 등 악조건에서도 위성을 발사할 기술력을 갖고 있다고 밝혀 장거리미사일 발사 시기가 당 창건일 전후가 아닌 연말이 될 가능성을 내비쳤다.

윤완준 zeitung@donga.com 조숭호 기자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