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논란’ 장성우, 구단 자체 징계… 50경기 금지·벌금 2000만 원

등록 2015.11.02.
‘장성우’

kt wiz 프로야구단(대표이사 김영수)이 SNS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장성우에 대한 자체 징계위원회를 2일 열어 징계를 내렸다.

구단은 장성우에 대해서 ‘KBO 야구규약 제 14장 유해행위 제 151조 품위손상 행위’에 의거 해당 논란 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물어, 2016시즌 50경기 출장정지 및 연봉 동결, 벌금 2000만원을 부과하며, 벌금은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시환에게는 사생활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자기성찰을 위해 사회봉사활동 56시간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kt wiz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유사한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내부규정 내에 일탈행위 방지 대책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우선 내·외부 전문가를 초청해 인성교육을 월 1회 시행하고, 선수 포상 및 징계 강화 등 구단 내규를 재정비한다. 또, 약물, 도박, SNS 등으로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구단 이미지를 훼손할 경우 원 아웃 제도를 적용, 퇴출 등 징계 수위를 높일 예정이다.

아울러, 가칭 ‘선수 라이프케어 센터’를 설립, 운영해 정기적으로 선수 심리 상담을 실시하고, 이성문제, 재정문제, SNS사용 등에 대해 수시로 교육한다.

시즌이 끝난 후에는 전 선수들의 사회공헌 활동을 의무화하고, 구단과 선수 간 매칭 펀드를 조성하여 소외계층 및 다문화 가정을 지원한다.

kt wiz는 “선수단 관리 부주의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KBO와 야구팬 등 국내 스포츠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선수단 규정 재정비 및 교육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단은 “이번 사건의 사회적 파장 및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하여 소송이 마무리되기 전 징계를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장성우’

kt wiz 프로야구단(대표이사 김영수)이 SNS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장성우에 대한 자체 징계위원회를 2일 열어 징계를 내렸다.

구단은 장성우에 대해서 ‘KBO 야구규약 제 14장 유해행위 제 151조 품위손상 행위’에 의거 해당 논란 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물어, 2016시즌 50경기 출장정지 및 연봉 동결, 벌금 2000만원을 부과하며, 벌금은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시환에게는 사생활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자기성찰을 위해 사회봉사활동 56시간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kt wiz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유사한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내부규정 내에 일탈행위 방지 대책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우선 내·외부 전문가를 초청해 인성교육을 월 1회 시행하고, 선수 포상 및 징계 강화 등 구단 내규를 재정비한다. 또, 약물, 도박, SNS 등으로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구단 이미지를 훼손할 경우 원 아웃 제도를 적용, 퇴출 등 징계 수위를 높일 예정이다.

아울러, 가칭 ‘선수 라이프케어 센터’를 설립, 운영해 정기적으로 선수 심리 상담을 실시하고, 이성문제, 재정문제, SNS사용 등에 대해 수시로 교육한다.

시즌이 끝난 후에는 전 선수들의 사회공헌 활동을 의무화하고, 구단과 선수 간 매칭 펀드를 조성하여 소외계층 및 다문화 가정을 지원한다.

kt wiz는 “선수단 관리 부주의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KBO와 야구팬 등 국내 스포츠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선수단 규정 재정비 및 교육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단은 “이번 사건의 사회적 파장 및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하여 소송이 마무리되기 전 징계를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